'오징어게임' 성공으로 재평가
디즈니플러스 국내 진출 호재
스튜디오드래곤(84,600 -2.65%), 제이콘텐트리(50,000 -6.37%) 등 영화·드라마 제작사 주가가 일제히 급등했다. 넷플릭스(663.84 -0.27%)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흥행을 이어가는 가운데 디즈니플러스의 국내 출시가 40여 일 앞으로 다가온 것도 호재로 작용했다.

27일 스튜디오드래곤은 5.17% 오른 8만9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제이콘텐트리는 6.85% 오른 4만9900원에 마감했다. 초록뱀미디어(3,385 -1.74%)(2.29%), 키이스트(12,150 -3.95%)(1.83%), 에이스토리(27,600 -8.31%)(1.29%) 등 중소형 제작사도 강세를 보였다. 방송사인 SBS도 7.02% 상승했다. 상승세는 기관이 주도했다. 이날 기관은 스튜디오드래곤을 104억원어치 순매수했다. 제이콘텐트리는 70억원어치 사들였다.

오징어게임 출시 직후인 23~24일 스튜디오드래곤제이콘텐트리의 상승률은 하루 1~2% 수준이었다. 두 업체는 오징어게임 제작사가 아니어서 직접적 수혜를 보지 못했다. 이날 두 종목이 5~6% 급등한 것은 한국 드라마가 전 세계에서 성공할 수 있다는 기대가 커졌기 때문이다. 현재 오징어게임은 넷플릭스가 진출한 국가 대부분에서 1~3위를 기록하고 있다.

오는 11월 12일 디즈니플러스가 국내에 출시되면서 국내 제작사의 몸값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업체 간 경쟁으로 콘텐츠 주문 건수가 급증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오태완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장기적으로는 디즈니플러스 외에도 애플TV플러스, HBO맥스 등 다수의 OTT가 진출해 한국 콘텐츠를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작사 ‘투톱’인 스튜디오드래곤제이콘텐트리는 플랫폼주로 분류된다. 스튜디오드래곤은 모회사 CJ ENM(135,800 -6.02%) 채널인 tvN과 OCN에, 제이콘텐트리는 JTBC에 고정적으로 드라마를 공급한다. 이 때문에 안정적인 실적을 유지하면서 OTT를 통해 제작편수를 늘려갈 수 있다.

박의명 기자 uimy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