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랙 인수후 '신세계' 맛본 세일즈포스닷컴, 올해만 26%↑

세계 1위 기업용 고객관계관리(CRM) 소프트웨어 업체인 세일즈포스닷컴 주가가 급등하고 있다. 올해 매출 전망치를 올리고 내년 실적에 대한 눈높이도 높아져서다.

세일즈포스닷컴 주가는 23일(현지시간) 7.21% 오른 277.86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장중 279.39달러를 찍으며 52주 신고가를 기록하기도 했다. 올 들어서만 주가가 26% 가량 상승했다.

CNBC에 따르면 세일즈포스닷컴 측은 내년 1월에 끝나는 2022 회계연도 매출이 당초 예상을 뛰어넘어 263억5000만달러로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2023 회계연도 매출 전망치는 316억5000만달러에서 318만달러로 예상되고 있다. 이는 시장 평균인 314억7000만달러를 상회한다.

에이미 위버 세일즈포스 최고재무책임자(CFO)는 CNBC에 "슬랙 인수 후 여러 측면에서 도움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세일즈포스는 지난 7월 업무용 메신저인 슬랙을 277억달러(약 32조8000억원)에 인수했다. 이후 세일즈포스는 슬랙 인수로 실적 개선 뿐 아니라 원격 근무 지원과 비용 절감 효과까지 거두고 있다.

위버 CFO는 "매일 비행기를 타지 않고도 슬랙을 통해 효과적으로 판매 활동을 하고 있다"며 "이건 완전히 신세계"라고 자평했다.

지난 8월만 해도 세일즈포스는 슬랙 인수로 올해 수익성이 악화할 것으로 우려했다. 하지만 시너지 효과가 나면서 2023 회계연도에 영업이익률이 20%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시장 컨센서스인 19.2%를 상회하는 수치다.

스티펠은 고객들에게 보낸 메모를 통해 "세일즈포스가 슬랙을 인수한 뒤 상위 20%의 성장을 하고 있는 점에서 매수등급의 가이던스는 의미있게 받아들여져 한다"고 썼다.

워싱턴=정인설 특파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