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기간 불거진 중국 헝다그룹 파산 우려에 23일 국내 금융시장은 증시와 원화가 약세를 나타내는 등 변동폭이 커지고 있다.

추석 연휴로 3일간 휴장 후 개장한 코스피는 이날 오전 9시 24분 현재 전장보다 21.26포인트(0.68%) 하락한 3,119.25를 나타냈다.

지수는 16.87포인트(0.54%) 내린 3,123.64에 출발해 3,120선 아래로 떨어졌다.

기관이 1천259억원을 순매도하면서 지수를 끌어내리고 있다.

외국인이 1천432억원을 순매수하고 있고, 개인도 21억원 매수 우위를 보인다.

코스닥지수도 5.82포인트(0.56%) 하락한 1,040.30을 나타내며 1,040선이 위협받고 있다.

환율은 급등 출발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오전 9시 10분 현재 전거래일 종가보다 9.4원 오른 달러당 1,184.40원을 나타냈다.

환율은 8.0원 오른 1,183.0원에 거래를 시작해 약세 흐름을 보이고 있다.

이같은 국내 증시와 원화 약세는 중국 부동산 업체 헝다 그룹에 대한 파산 우려로 위험자산 회피 심리가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국내 증시가 휴장이었던 지난 21일 세계증시는 중국 부동산 업체 헝다 그룹에 대한 파산 우려로 급락했다.

뉴욕증시의 경우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가 1.78%,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1.70%, 나스닥지수는 2.19% 떨어졌다.

하루 뒤인 22일에는 뉴욕증시 주요 3대 지수가 1% 안팎으로 반등하긴 했지만, 헝다 리스크는 여전히 진행 중이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국내 외환시장 휴장 동안 높아진 강달러 압력을 반영해 원화는 부진한 모습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며 "중국 헝다 그룹 디폴트 우려 등으로 불확실성이 남아있는 점은 국내 증시에 부담으로 작용할 공산이 커서 환율 상승을 지지하는 재료로 소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헝다 그룹발 불안이 완화됐긴 하지만, 주 초반 발생했던 악재들로 여타 증시들이 하방 압력을 받았다는 점을 고려할 필요 있다"며 "국내 증시는 연휴 기간 중 반영되지 않았던 대외 이벤트들이 일시에 반영이 되면서 단기적인 변동성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내다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