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가 후 기술수출 추진
박셀바이오(63,500 -0.63%)는 농림축산식품부 산하 농림축산검역본부에 '박스루킨-15'의 품목허가 보완 서류를 제출했다고 23일 밝혔다.

박스루킨-15는 박셀바이오가 개발한 반려견 전용 면역항암 치료제다. 8살 이상 반려견의 암 발생률은 50% 이상으로, 사람보다 높다는 설명이다. 반려견 전용 치료제가 없어 현재는 사람에게 사용하는 항암제를 용량만 조절해 투여하고 있다고 했다. 이는 치료효율이 낮고, 부작용을 발생시키는 경우가 적지 않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박스루킨-15는 항암면역에 관여하는 사이토카인 중 '인터루킨-15'를 기반으로 한 반려견 전용 면역항암 치료제다. 개 유전체에서 직접 유전자를 분리해 치료제를 개발했기 때문에, 사람용 항암제를 사용할 때보다 부작용이 적고 효능이 좋을 것으로 기대 중이다. 임상시험 결과 67%의 질병조절률을 보였다.

박셀바이오는 박스루킨-15가 세계 최초 반려견 전용 면역항암 치료제로 품목허가를 받으면 해외 기술수출을 추진할 계획이다.

박셀바이오 관계자는 "제약·바이오 기업들과 국내외 시장 진출을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셀바이오, 반려견 전용 항암제 국내 허가서류 제출

한민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