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롬 파월 미국 중앙은행(Fed) 의장이 조만간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의 비용과 편익을 분석한 보고서를 내놓을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22일(현지시간) 이틀 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마치고 가진 기자회견에서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CBDC 발행 여부와 발행 형태 등을 평가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어 "CBDC를 평가할 때는 도입에 따른 비용과 위험보다 이점이 확실히 있는지가 궁극적인 잣대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CBDC는 중앙은행이 발행하는 디지털 통화다. 기존 화폐와 단위가 같고, 동일한 가치가 보장된다. 따라서 변동성이 큰 암호화폐(가상화폐)와 달리 안정적이다. 기존 화폐처럼 물건을 사거나 세금을 내고, 빌리고 갚는 수단으로 사용할 수도 있다. 은행을 거치지 않고 개인 간 직접 주고 받을 수 있어 거래 비용이 적게 들고, 속도도 빠르다. 익명성이 보장되는 기존 화폐와 달리 중앙은행이 모든 거래 내역을 추적할 수 있다.

미국에서는 CBDC 도입을 서둘러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비트코인 같은 암호화폐 시장 규모가 급격히 커지면서 '달러 패권'이 흔들리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디지털 위안화를 통해 새로운 통화 패권을 쥐려는 중국이 CBDC 도입을 서두르고 있다는 점도 위협 요인으로 지목된다.

다만 파월 의장은 "CBDC 도입에 대해서는 어떤 결정도 내려지지 않았다"면서 "미국의 지불 시스템이 안정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최우선"이라고 강조했다. 또 "CBDC를 빨리 도입하는 것보다 제대로 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며 "달러는 기축통화이기 때문에 우리(미국)는 CBDC를 분석하고 그와 관련한 결정을 내리기에 좋은 위치에 있다"고 했다.

한편 이날 파월 의장은 Fed 고위직 인사들의 부적절한 투자 논란에 대해 "틀림없이 부적절해 보인다"면서 윤리규정 개정을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로버트 캐플런 댈러스연방은행 총재와 에릭 로젠그렌 보스턴연방은행 총재가 지난해 주식과 부동산 등에 거액을 투자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었다.

파월 의장도 인덱스펀드와 지방채에 거액을 투자해 논란의 대상이 됐다. 다만 자신의 지방채 보유는 정부윤리청 조사 결과 이해충돌 여지가 없는 것으로 판단됐다고 그는 설명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