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2위 부동산개발업체인 헝다그룹이 총 360조원에 달하는 부채 부담을 극복하지 못하고 결국 파산할 것이라고 CNN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23일 예정된 채무 이자를 갚겠다고 발표한 직후 주가도 반등했지만 아직 넘어야 할 산이 너무 많다는 지적이다.

헝다는 전날 "2025년 9월만기 채권에 대한 이자 2억3200만위안(약 425억원)을 23일에 예정대로 지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채권은 선전증시에서 거래된 채권이어서 선전거래소를 통해 공시했다. 같은 날 지급 예정인 2022년 3월만기 달러표시채권의 이자 8350만달러(약 993억원)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으나, 중국 당국의 엄격한 감독을 받는 상황이라는 점에서 두 채권의 이자를 모두 이날 상환할 것이란 기대가 커졌다.

헝다는 또 전날 중국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 올린 성명에서 해당 위안화 채권 보유 기관과 '개별 접촉'을 통해 문제를 '해결'했다고 밝혔다. '상환'이 아닌 '해결'이라는 표현을 두고 시장에서는 헝다가 이자를 전부 지급하지 못하고 채권자와의 협상을 통해 부분 지급 또는 시한 연장 등의 미봉책을 썼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이날 주가가 폭등하긴 했지만, 헝다가 위기에서 완전히 벗어났다고 보긴 어려운 상황이다. 오는 29일에도 2024년 3월만기 채권의 이자 4750만달러를 지급해야 한다. 연말까지 이자로만 6억6900만달러(약 7900억원)를 결제해야 한다.

헝다그룹의 지난 6월말 기준 부채는 총 1조9665억위안(약 359조원)에 달한다. 은행권 대출이나 회사채 등 이자 부담이 붙어있는 차입은 5718억위안이며, 이 가운데 1년 내에 2400억위안 규모 차입의 만기가 돌아온다.

CNN은 헝다가 파산 기일을 늦출 수는 있어도 결국 파산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현재 중국 정부는 헝다에 대한 긴금 자금지원을 고려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당국이 과도한 부채를 안고 있는 기업들에 대한 경고 차원에서라도 헝다를 '시범 케이스'로 삼을 것이란 전망이 제기된다.

베이징=강현우 특파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