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규제 지속에 실적 부진
증권가의 하이트진로(37,200 +3.05%) 목표가가 계속 낮아지고 있다. 거리두기 규제가 지속되면서 지난 2분기에 이어 3분기 맥주, 소주 판매도 부진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소·맥 안먹네…하이트진로 목표가 줄하향

22일 IBK투자증권은 하이트진로 목표 주가를 5만1000원에서 4만3000원으로 15.69% 내렸다. 지난달 하이트진로 2분기 실적이 발표된 후 8개 증권사가 일제히 하이트진로 목표가를 내린 뒤 또다시 목표가를 하향하는 보고서가 등장한 것이다.

문제는 2분기에 이어 3분기 실적도 시장 기대치를 밑돌 것으로 예상된다는 점이다. IBK투자증권은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을 각각 6015억원, 427억원으로 전망했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6%, 33.7% 감소한 수준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규제가 지속되면서 맥주와 소주 매출이 줄고, 판관비가 늘어나면서 수익성도 좋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지난 2분기 맥주시장 규모는 전년 동기 대비 10%가량 줄었다. 3분기에도 시장은 지속적으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IBK투자증권은 하이트진로의 맥주사업부문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전년 동기 대비 8.7%, 69.4% 급감할 것으로 전망했다. 김태현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수제맥주 등 경쟁사가 늘어나면서 3분기 테라와 필라이트의 매출 타격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거리두기 규제가 이어지면서 3분기 소주시장 규모도 5%가량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소주부문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4%, 7.9% 감소할 전망이다.

김 연구원은 “고강도 거리두기 조치가 장기간 이어지고 있는데도 코로나19 확산세는 여전한 상황”이라며 “올 하반기 외식, 유흥시장에서 하이트진로의 판매 실적이 회복될 것이란 기대감은 제한적”이라고 설명했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