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손정의 소프트뱅크그룹 회장이 이끄는 벤처투자펀드 비전펀드가 쿠팡 주식 5700만 주를 매각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7일 보도했다. 주당 매각가는 29.685달러로 전체 매각가는 16억9000만달러(약 1조9886억원)다. 비전펀드가 보유했던 쿠팡 주식 중 10분의 1에 해당하는 규모다. 매각 후 보유 중인 쿠팡 주식은 5억6815만6413주다.

쿠팡에 대한 ‘뚝심 투자’로 유명했던 손 회장이 갑작스레 주식 매각에 나서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비전펀드의 이번 매도는 펀드 투자자(LP)의 수익 확보를 위한 차익 실현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다만 매도 타이밍에 대해선 의견이 분분하다. 이와 관련, 니혼게이자이는 지난달 초 김범석 쿠팡Inc 대표가 한국 법인에서 모든 직위를 내려놓은 것에 대해 “중대재해처벌법 등 한국에 특수한 규제를 피하기 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최근 한국 정부의 대대적인 플랫폼 규제가 매도 타이밍을 앞당겼을 것이란 추론이 나오는 이유다.

손 회장은 초기부터 쿠팡에 과감한 투자를 단행했다. 비전펀드는 2015년 10억달러, 2018년 20억달러를 쿠팡에 투자해 클래스A 기준 37%의 지분을 보유했다. 지난 3월 쿠팡이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할 때 비전펀드는 “쿠팡의 성장을 믿기 때문에 상장 대박에도 불구하고 지분을 팔지 않겠다”고 했다.

지난 6월 물류센터 화재 등 불상사가 이어지면서 쿠팡 주가는 최근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16일(현지시간) 주가는 종가 기준 26.41달러로 상장 첫날(49.25달러) 대비 46%가량 빠졌다.

박상용/박동휘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