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거래 수수료도 두 배 넘게 증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해 주식거래액이 전년 동기 대비 7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동학 개미 운동'과 공모주 청약 열풍 등 주식 투자 열풍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아 17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국내 상위 20개 증권사에서 발생한 주식 거래액은 2019년 2경760조4802억원에서 지난해 3경5397조3456억원을 기록, 70.5% 증가했다.

올 1∼6월 주식 거래액은 1경9465조4697억원으로 이런 증가세가 유지될 경우 올 연말이면 지난해 기록을 넘어설 가능성도 나온다.

경로별로 보면 홈트레이딩시스템(HTS)을 통해 가장 많은 금액이 거래된 것으로 확인됐다. HTS의 주식거래 금액은 지난해 1경6029조7686억원으로 집계됐다. 올 6월까지는 8283조9671억원이 거래됐다.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의 비중은 꾸준히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MTS를 통한 주식 거래 비중은 2019년(11.8%·2466조3004억원) 10% 초반대였지만 지난해 18%(6385조5363억원)로 크게 올랐다. 올 6월까지는 3944조4883억원이 거래돼 전체 거래액 중 20.2%를 차지했다.

주식 거래가 폭등하면서 증권사가 벌어들인 주식거래 수수료도 2019년 2조1712억원에서 지난해 5조835억원으로 두 배 넘게 증가했다. 올 3월까지 발생한 주식거래 수수료는 1조6981억원에 달한다.

증권사별로 보면 미래에셋대우증권이 지난해 주식거래 수수료로 7068억원을 벌어들여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삼성증권(48,550 +0.83%)(5850억원), NH투자증권(13,150 0.00%)(5756억원), KB증권(5644억원), 키움증권(108,000 +0.47%)(4128억원) 순이었다.

민형배 의원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증권사들은 높은 수익을 달성했다"며 "기업들은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투자 및 코로나19 관련 금융 지원 등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