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소매판매 전월대비 0.7% 증가
주간 실업 지표는 다시 악화
투자자들은 '관망세'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뉴욕증시가 소매판매 호조에도 지수별로 엇갈린 모습을 보였다.

16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3.07포인트(0.18%) 하락한 34,751.32로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6.95포인트(0.16%) 떨어진 4,473.75를,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20.39포인트(0.13%) 오른 15,181.92로 장을 마쳤다.

시장은 이날 나온 경제 지표에 주목했다. 8월 소매판매는 월가 예상과 달리 깜짝 증가세를 기록했다. 상무부는 8월 소매판매가 전월보다 0.7%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 0.8% 감소를 상회한 수준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의 확산에도 학교와 사무실 재오픈을 앞두고 가계의 소비가 늘어난 영향으로 풀이된다.

주간 실업 지표는 다시 증가세로 전환했다. 미 노동부는 지난 11일로 끝난 한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 수가 계절 조정 기준으로 전주보다 2만명 증가한 33만2000명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인 32만명을 뛰어넘는 것이다.

지난 4일로 끝난 주간 실업보험청구건수는 31만명에서 31만2000명으로 상향 수정됐다. 변동성이 덜한 4주 이동평균 실업보험 청구자 수는 33만5750명으로 직전주 수정치 대비 4250명 줄었다.

투자자들은 8월 고용보고서 둔화 이후 고용 악화가 일시적인 현상인지 아니면 지속될 것인지에 대해 주목하고 있다.

오는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중앙은행(Fed)이 채권 프로그램을 축소하는 테이퍼링에 신호를 줄 것인지도 주목된다. 소매판매 지표가 견조하면서 테이퍼링에 대한 우려가 이어지고 있다.

업종별로 자재, 에너지, 유틸리티. 산업 관련주가 하락한 반면 부동산, 임의소비재, 기술주는 상승했다.

전문가들은 투자자들의 관망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내이션와이드의 마크 해켓 투자 연구소 대표는 CNBC에 "시장이 직면한 스트레스 요인들은 실질적으로 바뀌지 않았다"며 "델타 변이, 공급망 차질과 구인난에 따른 실적 역풍, 순풍에서 역풍으로 전환되고 있는 재정 및 통화정책, 중국을 둘러싼 버블 우려 등은 (여전하다)"고 밝혔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