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스피디아·테슬라·하야트호텔 등
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미국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가 현재 증시에서 주목받지 못하는 종목 가운데 투자 기회가 엿보이는 7종목을 꼽았다. 여행, 기계, 정유 등 다양한 종목이 거론됐다.

15일(현지시간) 미국 CNBC에 따르면 골드만삭스는 최근 투자자들에게 보낸 메모에서 월가가 저평가하는 종목 중 투자가치가 높아보이는 종목을 꼽았다. △익스피디아(종목명 EXPE) △하야트호텔(H) △랄프로렌(RL) △엑슨모빌(XOM) △테슬라(TSLA) △캐터필러(CAT) △리전스파이낸셜(RF) 등 7개 종목이다.

먼저 익스피디아에 대해 골드만삭스는 정보기술(IT) 업종 내 현재 가장 선호하는 종목이자 중장기적으로도 유망한 종목이라고 평가했다. 골드만삭스는 "코로나19 이전의 비효율적인 비용 구조을 경영진이 언급한 데 따라 향후 긍정적인 영업이익률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다만 익스피디아를 분석하는 월가 애널리스트 중 47%만이 이 종목 매수를 추천하고 있다.

테슬라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봤다. 현재 월가에서 테슬라를 분석하는 40명의 애널리스트 중 17명(43%)이 테슬라에 대해 매수를 추천하고 있다. 골드만삭스는 테슬라의 주가 상승여력이 아직 19% 남아있다고 본다. 테슬라의 주가는 1월 말 900달러까지 급등했다가 약 한 달 만에 540달러 수준까지 떨어졌고, 이후 오랜 기간 고전하다 6월 이후 상승 추세를 이어가며 현재 755.83달러를 기록 중이다. 골드만삭스는 "올해 전통차 업체들이 전기차 시장에 뛰어들면서 경쟁이 심화됐다"면서도 "현재로서는 테슬라가 전기차 시장에서 확고한 우위를 점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월가 애널리스트 중 단 6%만 매수를 추천한 하야트호텔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봤다. 골드만삭스는 하야트호텔의 주가(현재 75.47달러)가 앞으로 39%는 더 오를 수 있다고 봤다. 최근 하야트호텔의 주가는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 2월 말 92달러까지 오른 이후 우하향 추세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이슬기 기자 surug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