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자산운용은 업계 최초로 환전 없이 달러로 직접 미국 주식에 분산 투자할 수 있는 ‘삼성 달러표시 미국 인덱스 펀드’를 출시한다고 6일 밝혔다. 삼성 달러표시 미국 인덱스 펀드는 미국 주식시장을 대표하는 S&P500 지수를 추종하는 펀드다. 미국 달러로 기준가를 설정하고 투자한 후 달러로 환매받을 수 있다. 원화로 투자하는 펀드와 달리 환전 및 환헤지 비용이 들지 않는다. 회사 관계자는 “달러를 보유 중이나 주로 예금으로만 가지고 있던 투자자라면 삼성 달러표시 미국 인덱스 펀드에 투자해서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