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프라임 상담톡' 신규 서비스 출시

KB증권은 업계 최초 구독 경제 모델인 '프라임클럽(Prime Club) 서비스'의 신규 서비스로 '프라임 상담톡'을 출시했다고 6일 밝혔다.

프라임 상담톡 서비스는 프라임클럽 서비스 가입자라면 누구든지 전문가 PB에게 실시간으로 상담 받을 수 있는 서비스로 전문 상담 분야는 주식과 금융상품이다.

기존에는 주식이나 금융상품에 대한 상담을 하려면 고객이 직접 지점을 찾아가거나 전화를 통해 상담을 받아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면 프라임 상담톡 서비스는 전문가 PB와 상담을 받기 위해 시간을 따로 낼 필요없이 상담톡을 통해 실시간으로 상담이 가능해 시간을 내기 어려운 직장인들이나 모바일이 익숙한 MZ세대에게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김유진 KB증권 프라임센터장은 "프라임클럽 서비스 출시 초기부터 고객 설문 조사를 통해 고객의 니즈를 분석해 왔으며 그 중 고객 니즈가 분명했던 카카오톡 상담을 도입하기 위해 오랜 기간 준비해왔다"며 "특히 고객의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자체 서버를 구축하는 등 상담 인프라 구축에 투자를 아끼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프라임클럽 서비스는 △하루에 한 번, 어떤 종목에 투자를 해야하는지 알려주는 ‘오늘의 추천주’ △고객이 원하는 PB를 지정하거나 고객에게 맞는 PB를 매칭하여 주는 ‘차별화된 전담 PB제도’ △주식 초보자들을 위한 ‘주린이 백과사전’ △장 개시부터 종료시까지 모닝투자전략, 장중 시황 등을 방송하는 ‘프라임 증권 방송’ 등 여러가지 서비스를 제공한다.

박정림 KB증권 대표이사는 "전통적으로 자산관리는 고액자산가들만 받을 수 있는 전유물로 여겨졌지만 KB증권은 소액자산가, 사회초년생 등 전국민이 디지털 채널을 통해 자산관리를 받을 수 있는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 나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KB증권은 전국민이 자산관리를 받을 수 있을 때까지 국민의 평생 투자파트너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