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9월30일까지 지급 이벤트도 진행
사진=삼성증권

사진=삼성증권

삼성증권(47,750 -2.15%)은 하나은행의 외화예금 계좌를 활용해 미국 주식투자가 가능한 '은행연계 미국주식 투자서비스'를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삼성증권 외화연계계좌와 하나은행의 '하나 밀리언달러 통장'을 함께 개설하면 별도의 이체나 환전없이 손쉽게 외화계좌에서 보유한 달러 예금으로 미국주식에 투자할 수 있다.

하나은행 모바일 홈페이지나 하나은행 모바일 앱(하나원큐)에서 비대면 계좌개설 방식으로 삼성증권 외화연계계좌와 '하나 밀리언달러 통장'을 동시에 개설 후 직접 달러를 입금하거나 원화입금 후 환전해 투자하면 된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은행의 외화예금에 증권사의 해외주식투자 기능을 합한 하이브리드형 계좌"라며 "장롱 속에 잠들어 있던 소액의 달러를 활용할 수 있고, 외화예금의 일부를 분산해 미국주식 투자에도 활용 할 수 있는 다목적 투자수단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삼성증권은 하나은행 외화예금 연계 미국주식 투자서비스 오픈을 기념해 오는 9월30일까지 투자지원금 및 거래축하금 지급 이벤트를 진행한다.

삼성증권 외화연계계좌 및 '하나 밀리언달러 통장'을 첫 개설한 고객이 이벤트 종료일인 9월30일까지 10달러이상 잔고를 유지한 경우, 선착순 1만명은 투자지원금 10달러를 받을 수 있고, 이벤트 기간 중 미국주식 누적 1000달러 이상 거래시 거래축하금으로 20달러를 선착순 1000명이 받을 수 있다.

또 '하나 밀리언달러 통장' 고객에게는 USD 통화 90% 환율우대 혜택(9월 말 까지)과 건당 500달러 이하 타금융기관 송금수수료 면제(월 1회, 12월 말 까지) 혜택이 제공된다. 이벤트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과 참여방법은 삼성증권 모바일 앱 엠팝(mPOP)에서 확인할 수 있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