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등급 받고 조달준비 본격화
반도체 장비부품업체 시스웍, 300억 BW 발행 추진 [마켓인사이트]

≪이 기사는 08월12일(11:54) 자본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반도체 클린룸 장비 부품 제조사인 시스웍이 신주인수권부사채(BW) 발행을 통해 300억원을 조달한다. BW는 일정기간이 지나면 투자자가 정해진 가격에 발행회사의 신주를 사들일 권리가 붙은 채권이다.

12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시스웍은 이르면 4분기 300억원 규모 BW를 발행할 계획이다. 이 회사는 최근 나이스신용평가로부터 BW 신용등급을 ‘B’로 평가받고 본격적인 자금 조달 준비에 들어갔다. 조만간 금리와 신주인수권 행사가격 등 구체적인 발행 조건을 결정할 전망이다.

2004년 설립된 시스웍은 반도체 제조공장의 클린룸에서 사용되는 주요 장비 부품을 제조하고 있다. LG전자, 한국이앤씨, 신성이엔지, 원방테크 등을 주요 고객으로 두고 있다. 지난해 의료기기 제조회사인 비비비를 최대주주로 맞은 뒤 코로나19 진단 카트리지 등 의료용품 사업에 뛰어들었다. 주요 제품 판매는 올 하반기부터 시작할 예정이다.

이 회사는 최근 3년여간 실적 악화를 겪고 있다. 2017년 55억원이던 순이익이 지난해 23억원까지 줄었다. 올 들어선 1분기 순손실 18억원을 내며 적자전환했다. 신규 투자를 위한 재원 확보에 나서면서 2017년 말 5억원이던 총 차입금은 올해 3월 말 269억원으로 불어났다.

김진성 기자 jskim1028@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