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 6조276억원·영업이익 4천758억원…전년비 각 2.6%, 38.5%↑
5G 가입자 501만명…IPTV 15%·콘텐츠 16% 성장, 케이뱅크 첫 흑자
KT, 5G·플랫폼 '쌍끌이'에 2분기 연속 4천억원대 영업익(종합)

KT가 5G, 플랫폼 사업, 미디어·콘텐츠 영역 등 전 부문에서 고른 성장세를 보이며 지난 분기에 이어 2분기 연속 4천억대의 영업이익을 냈다.

KT는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38.5% 증가한 4천758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0일 공시했다.

이는 약 4천218억원으로 예상됐던 시장 전망치를 12.8% 상회한 결과이다.

앞서 올해 1분기 4천442억원의 영업이익을 낸 KT는 2분기 연속 4천억원대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6조276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6% 늘었다.

KT는 "AI/DX, 미디어/콘텐츠 등 플랫폼 사업과 5G, 초고속 인터넷 등 기존 주력 사업들의 우량 가입자 확대가 주된 성장 동력"이라고 설명했다.

기업간거래(B2B) 사업에서는 기업들의 비대면 업무 확대로 트래픽이 증가함에 따라 기업 회선 매출이 4.2% 성장했다.

올해 5월 14번째로 개설한 남구 IDC(인터넷 데이터 센터)는 AI/DX 사업 매출 확대에 기여했다.

공공·금융 영역 수주 확대로 클라우드 사업 매출은 6.2% 증가했다.

IPTV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4.5% 증가해 4천666억원이었다.

IPTV 가입자는 국내 최초로 900만명을 돌파했다.

5G 가입자 확대로 무선 매출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3.8% 증가한 1조7천885억원이었다.

2분기 말 기준 5G 누적 가입자는 501만명으로, 후불 휴대전화 가입자의 35%를 차지했다.

유선전화 매출은 1.6% 줄었으나, 업무용 유선전화 가입자가 꾸준히 늘고 코로나19 콜 체크인 등 서비스가 확대하면서 감소 폭이 줄었다.

초고속 인터넷 매출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2.1% 증가한 5천74억원이었다.

콘텐츠 그룹사 매출은 16.3% 증가했다.

KT는 시즌(Seezn)을 분사했고, KT가 보유한 지니뮤직 지분을 신설법인 케이티시즌으로 현물 출자하는 등 미디어·콘텐츠 사업의 성장을 추진하고 있다.

현대미디어 인수 주체는 KT 스튜디오 지니로 변경해 콘텐츠 사업 시너지 강화도 꾀했다.

BC카드는 국내 매입액 증가로 매출이 4.6% 증가했다.

금융사업에서는 케이뱅크가 2분기 당기순이익 39억원을 내면서 2017년 4월 출범 이후 처음으로 분기 흑자를 냈다.

상반기에는 400만명 고객을 유치했고 누적 손실은 전년 상반기 대비 5분의 1 감소한 84억원을 기록했다.

KT는 올해 9월 중 소상공인 대상 AI 보이스봇을 출시하고, 하반기 서빙 로봇·케어 로봇·바리스타 로봇 등 다양한 서비스 로봇을 출시할 계획이다.

KT 재무실장 김영진 전무는 "올해 2분기에는 B2B와 금융·미디어 플랫폼 사업에서 구체적인 성과를 내며 시장 기대 수준을 뛰어넘는 실적을 기록했다"며 "하반기에도 변화하는 환경에 맞춰 고객 중심 경영과 성장사업 중심 그룹 포트폴리오 개선으로 기업가치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