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엔투테크놀로지, 미·중 5G 투자 재개 수혜 기대”-KTB

KTB투자증권은 10일 알엔투테크놀로지(9,870 +0.61%)에 대해 에릭슨의 신규벤더로 등록돼 미국에서 5세대(5G) 이동통신 인프라 투자가 재개된 데 따른 수혜가 기대된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2만6000원을 유지했다.

김재윤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현재 에릭슨에 대한 샘플 매출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에릭슨은 5G 장비의 글로벌 시장 점유율 2위 업체로, 지난달 버라이즌으로부터 83억달러 규모의 5G 장비 수주에 성공하는 등 북미 시장의 투자 재개에 따라 수주 증가세가 가파른 상황”이라고 전했다.

특히 알엔투테크놀로지가 2019년 화웨이에 부품을 공급하기 시작하면서 실적을 성장시킨 바 있듯이, 내년부터는 에릭슨으로의 공급을 통해 실적을 성장시킬 것이라고 KTB투자증권은 내다봤다.

김 연구원은 “알엔투테크놀로지는 에릭슨, 화웨이, 노키아, 삼성전자, ZTE 등 글로벌 장비업체 빅5 모두에게 핵심 부품·소재를 공급하는 데 성공하며 통신장비용 MLC와 MPC의 시장 점유율을 지속적으로 확대 중”이라며 “올해 연간으로 매출 321억원, 영업이익 80억원의 실적을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경우 한경닷컴 기자 ca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