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리기포드 등 대거 매수
사진=로이터

사진=로이터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한 미국의 바이오 기업 모더나가 연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델타 변이로 인해 코로나19 확산세가 멎지 않고 있어서다.

4일(현지시간) 모더나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8.42% 오른 419.05달러에 장을 마쳤다. 전날에 이어 사상 최고치를 다시 썼다. 모더나 주가는 이달 들어 3거래일 만에 18.5% 상승했고, 연초 이후로는 무려 301.12% 올랐다. 5일 공개되는 2분기 실적 기대에 주가가 급등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당초 전문가들은 백신접종률이 높아지면 모더나 주가가 하락세를 보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아워인데이터에 따르면 미국의 백신접종률(1회 이상)은 57.23%다. 그러나 델타 변이로 코로나 확산세가 지속되자 모더나 주가도 같이 고공행진하는 모습이다.

이뿐만 아니라 지난 3일 모더나의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 백신 후보물질이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패스트트랙으로 선정되는 호재도 있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에 따르면 RSV는 매년 65세 이상 성인에게 약 17만7000건의 입원과 1만4000건의 사망을 초래하는 흔한 호흡기 바이러스다.

글로벌 큰손들도 모더나에 우호적이다. 테슬라의 성장을 일찌감치 예견한 영국 자산운용사 베일리기포드도 지난 2분기에 모더나 주식을 쓸어담았다. 베일리기포드가 미 증권거래소(SEC)에 제출한 보고서를 보면, 포트폴리오 내 테슬라와 모더나 보유 비중이 5.25%로 공동 1위였다. 테슬라가 오랜 기간 독보적 1위였으나 모더나가 치고 올라온 것이다. 모더나는 지난 분기엔 포트폴리오 상위 7위 종목에 불과했으나 이번에 1위로 수직 점프했다. 베일리기포드는 2분기 테슬라 주식을 36만7914주 매도하며 비중을 축소했다. 베일리기포드는 테슬라가 10달러를 기록하던 2013년 1분기 처음 사들인 뒤 지금까지 보유하며 큰 수익을 냈다.

시장에선 장기 투자자로 유명한 베일리기포드가 모더나에 주목할 만한 이유가 충분하다고 보고 있다. 미국 경제매체 포브스는 “2022년부터 백신 판매량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더 전염성이 높은 변종 바이러스 확산과 맞물려 백신은 몇 년에 걸쳐 모더나의 수입원으로 자리잡을 것”이라며 “더 중요한 것은 모더나의 백신 매출이 향후 파이프라인에 자금을 댈 수 있는 능력을 제공할 것이라는 점”이라고 분석했다.

이슬기 기자 surug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