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표 밀맥주 인기에…BGF리테일 2분기 영업이익 31.9%↑(종합)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은 연결 기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587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31.9%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5일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연합인포맥스가 집계한 시장 전망치 563억원을 4.3% 상회했다.

매출은 1조7천5억원으로 9.8%, 순이익은 468억원으로 41.4% 늘었다.

수제 맥주 중심의 주류 매출 증가가 실적 개선으로 이어졌다.

CU가 지난해 출시한 곰표 밀맥주는 큰 인기를 끌며 누적 판매량이600만개에 달했고 안주류 매출도 늘었다.

삼각김밥 등 간편식 상품, CU끼리 택배 등 생활 서비스, 상품 3개를 사면 덤으로 2개를 얹어주는 3+2 알뜰 프로모션 행사도 매출 증가에 기여했다.

BGF리테일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바뀐 생활상에 맞춰 근거리 쇼핑 수요를 잡기 위한 전략을 펼친 것이 실적 개선에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