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 1조6천864억원…"민수 부문 매출·영업이익 역대 최대"
한화에어로스페이스, 2분기 1천326억원 흑자…작년보다 89%↑(종합)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 1조6천864억원, 영업이익 1천326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5일 공시했다.

지난해 동기 대비 매출은 41.4%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88.9% 늘었다.

순이익은 103.1% 늘어난 860억원으로 집계됐다.

방산 부문에서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해군 함정용 엔진 사업 등에 힘입어 매출이 늘었고, 자회사 한화시스템도 방산 부문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개선됐다.

다만 한화디펜스는 해외 매출 감소로 작년 대비 매출이 소폭으로 줄었다.

한편 민수 부문에서 자회사 한화테크윈은 미국 B2B(기업간거래) 시장에서 CCTV 사업 호실적을 올리며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늘었고, 자회사 한화파워시스템도 성장세를 유지했다.

이에 따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민수 부문은 올해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에서 모두 역대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특히 자회사 한화정밀기계는 중국 소형가전과 LED 등에서 칩마운터 판매 호조가 이어지며 한화정밀기계 출범 이래 사상 최대 매출과 이익을 거뒀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관계자는 "방산 부문의 견조한 실적과 민수 부문 수익성 개선을 바탕으로 올해 2분기 연속 호실적을 이뤄냈다"며 "지난해에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성장을 이어갔던 기조를 올해도 지속해 나아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