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프라임 클럽 서비스' 가입자 28만명 돌파

KB증권은 월 1만원의 구독료로 프리미엄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프라임 클럽(Prime Club) 서비스의 가입자수가 28만명을 돌파했다고 5일 밝혔다.

프라임 클럽 서비스는 자산관리 서비스의 사각지대로 인식됐던 소액투자자 및 온라인 고객들에게 MTS 'M-able'을 통해 필요한 투자정보를 적시에 제공한다.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할 경우 유선 및 MTS M-able, HTS 'H-able', 홈페이지를 통해 프라임PB의 컨설팅까지 제공한다.

이 서비스는 유료정보 서비스임에도 불구하고 꾸준히 가입자수가 증가하고 있어 증권업계의 새로운 비즈니스로 주목받고 있다.

KB증권은 프라임 클럽 서비스의 인기요인으로 △자산의 많고 적음을 따지지 않고 가입만 되어 있다면 구독료 외 별도 수수료 없이 프리미엄 자산관리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차별화된 전담 PB제도' △담당조직인 프라임센터의 수평적 조직 문화로 '신속한 의사 결정 및 효율적 업무 수행을 통한 고객 불편 사항 개선' 등이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이 외에도 프라임 클럽 서비스는 가입 고객들에게 프라임 클럽 전용 투자 정보를 적시에 제공 중이다. 주식투자자의 경우 장 개시부터 종료시까지 프라임 증권 방송을 통해, 모닝투자전략, 장중 시황 방송 등 발 빠른 정보를 받아볼 수 있다.

KB증권은 신규 MTS인 'M-able 미니'를 출시 예정이다. M-able 미니는 라이브커머스와 주식거래를 접목해 증권 방송을 시청하면서 화면을 벗어나지 않고 바로 주식을 주문할 수 있는 모바일 주식거래 플랫폼으로 고객들은 편리하게 주식을 거래 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박정림 대표이사는 '전통적으로 자산관리는 고액자산가들만 받을 수 있는 전유물로 여겨졌지만 KB증권은 전국민이 디지털 채널 및 프라임센터, 그리고 영업점의 PB들이 융합된 하이브리드 채널을 통해 자산관리를 받을 수 있는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 나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KB증권이 국민의 평생 투자파트너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