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주식 이야기
우건 JK캐피털 매니저

우건 JK캐피털 매니저

최근 중국 정부의 반독점 규제로 중국 인터넷 기업들의 주가가 약세를 보이고 있다. 이런 규제는 작년 말 중국 최대 온라인쇼핑 기업인 알리바바의 앤트파이낸셜 상장 철회 때부터 언론에 크게 알려지기 시작했다. 이후 반독점에 대한 당국의 강도 높은 조사가 시작됐고 알리바바나 텐센트, 메이퇀 등의 인터넷 대기업 주가가 조정을 받았다. 그러던 중 디디추싱의 무리한 나스닥 상장과 뒤이은 조사 및 제재에 대한 소식들은 중국의 인터넷산업에 대한 투자심리를 얼어붙게 만들었다.

하지만 이게 끝이 아니었다. 중국 국무원에서 지난 7월 중순께 발표한 교육 분야에 대한 정책 변경은 그동안 주식시장에서 큰 자금을 확보했던 사교육업체들과 인터넷 교육 업체들에 큰 영향을 끼치게 되었다. 또한 이러한 업체들의 대표주자인 신둥팡(EDU)이나 하오웨이라이(TAL)의 경우 모두 VIE(valiable interest entity)라는 구조를 통해 미국 나스닥시장에 기형적인 구조로 상장돼 있었기 때문에 VIE 구조로 해외시장에 상장한 중국 기업들에 대한 우려가 시장에 팽배해졌다.

중국 정부가 잘못했나? 큰 그림에서 잘못은 아니라고 본다. 한국도 비슷한 조치를 취했었다. 2000년대 중반 게임업계에 대한 규제, 2010년 초반 검색업계에 대한 정치권과의 갈등 등 비슷한 일이 벌어졌다. 또한 미국도 3년 전 페이스북 창업자인 마크 저커버그를 청문회장에서 불러 개인정보 관리에 대한 조사를 했고, 유럽은 작년부터 개인정보보호규정(GDPR)이란 제도를 도입해 인터넷 기업들의 개인정보 사용을 규제하려는 노력을 보이기 시작했다.

하지만 중국의 규제는 사회적 논의 및 합의를 거칠 틈도 없이, 강력하게 기업들을 옭아맸다. 중국 정치제도의 특성상 강력한 정부의 권력은 해외의 어떤 나라들보다 효율적으로 빠르게 인터넷 기업들과 빅데이터 사업의 부작용을 통제할 수 있었다. 이런 중국 정부의 기업들에 대한 강한 영향력을 한동안 잊고 있던 투자자들은 이번 기회를 통해 중국의 정책 리스크에 대해 다시 한번 정확한 평가를 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된 것이다.

중국의 인터넷 기업들은 어떻게 될까? 한국의 사례를 보면, 게임산업에 대한 규제가 시작된 이후 거의 10년간 게임산업이 성장하지 못했다. 중국 정부의 규제 강도는 한국보다 훨씬 세다. 중국의 인터넷산업의 구조적 성장은 당분간은 어려울 수 있다. 향후 해외시장으로의 진출이 성장의 핵심이 될 것이다.

중국의 인터넷 기업들도, 이제는 중국 시장에서의 속박에서 벗어나 해외시장을 공략하는 전략을 펼쳐야 할 것이다. 이를 통해 의미있는 변화를 가져온 기업이 미래 중국 인터넷 산업의 승자가 될 수 있을 것이다.

우건 JK캐피털 매니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