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스피지수가 외국인의 매수에 힘입어 장 초반 소폭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4일 오전 9시13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5.16포인트(0.16%) 상승한 3242.30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9.51포인트(0.29%) 오른 3246.65로 출발했다.

간밤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기업들의 실적 호조에 힘입어 상승세로 마감했다.

3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78.24포인트(0.80%) 오른 35,116.40으로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35.99포인트(0.82%) 상승한 4423.15를 기록, 마감가 기준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80.23포인트(0.55%) 오른 14,761.29로 마감했다.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는 장 초반 주가에 하락 압력을 가했으나 기업들의 실적 기대가 유지되면서 오후 들어 주가는 상승세로 전환했다.

존스홉킨스대학에 따르면 2일 기준 미국 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12만7976명을 기록했다. 지난 2주 동안 신규 확진자 수는 4배 늘었다.

기업들의 실적은 대체로 긍정적으로 나왔다. 이날 발표된 경제 지표도 긍정적으로 나왔다. 미 상무부는 6월 공장재 수주 실적이 전월보다 1.5% 증가했다고 밝혔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미 증시가 코로나 이슈에도 불구하고 걱정의 벽을 오르며 상승 전환한 점은 긍정적"이라며 "한국 증시는 상승 출발 후 코로나 이슈, 차이신 서비스업지수 그리고 일부 기업들의 실적 발표에 따라 변화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1014억원 순매수 중이다. 개인과 기관은 각각 541억원, 479억원 매도 우위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 SK하이닉스(104,500 +0.48%), 카카오(119,000 -2.06%), 셀트리온(274,500 +2.81%) 등은 1% 넘는 상승세를 기록 중이다. 삼성전자(76,500 +0.53%)네이버(398,000 -1.00%)도 소폭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반면 LG화학(705,000 -1.54%), 삼성SDI(725,000 0.00%)는 2% 넘는 하락세를 기록 중이다.

코스닥지수도 상승세다. 같은 시간 코스닥지수는 전거래일보다 0.19포인트(0.02%) 상승한 1036.30에 거래되고 있다.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85포인트(0.28%) 오른 1038.96으로 출발한 후 하락 전환했다.

개인은 545억원 순매수 중이며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345억원, 175억원 매도 우위다.

서울외환시장에서 오전 9시11분 기준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0.4원 오른 1148.7원에 거래되고 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