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 비중 38%로 작년比 5.4%포인트 성장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이하 한국타이어)가 유럽과 북미 등의 수요 회복세와 고인치 타이어 판매 비중 확대 등에 힘입어 실적 호조세를 이어갔다.

한국타이어, 글로벌 수요 회복에 2분기 영업익 167.1%↑(종합)

한국타이어는 연결 기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1천872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67.1%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4일 공시했다.

이는 연합인포맥스가 집계한 시장 전망치 1천800억원을 4% 웃도는 수준이다.

매출은 1조8천63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32.4% 증가했다.

순이익은 1천595억원으로 흑자로 돌아섰다.

한국타이어는 신차용 타이어(OE)와 교체용 타이어(RE) 판매가 작년 동기 대비 모두 성장했고, 18인치 이상 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 판매 비중도 약 38%로 작년 동기 대비 5.4%포인트 상승했다고 밝혔다.

특히 유럽과 미국 시장에서의 수요 회복세가 뚜렷하게 나타났다.

유럽 시장은 18인치 이상 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 판매 비중이 작년 동기 대비 6%포인트 증가했고, OE와 RE 판매 모두 큰 폭으로 상승했다.

미국 시장 역시 시장 수요 회복 이상의 호조를 기록했다.

중국 시장의 경우 18인치 이상 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 판매 비중이 8%포인트 상승했고, 상용차 타이어 판매도 확대됐다.

한국타이어, 글로벌 수요 회복에 2분기 영업익 167.1%↑(종합)

한국타이어는 최근 폭스바겐 브랜드 최초 순수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모델 ID.4에 전기차용 초고성능 타이어 '벤투스 S1 에보3 ev'를 공급하고, 미 대륙을 횡단하는 폭스바겐의 'ID.4 미국 투어' 프로젝트 차량에 전기차 전용 타이어 '키너지 AS ev'를 장착하는 등 전기차·고성능 타이어 시장에서 두각을 보이고 있다.

아우디 브랜드 첫 순수 전기 스포츠카 모델인 e-트론 GT, BMW의 M 라인업 X3 M과 X4 M 등에도 타이어를 공급하고 있다.

한국타이어, 글로벌 수요 회복에 2분기 영업익 167.1%↑(종합)

반면 대전·금산 공장의 경우 선복 부족에 따른 가동 일수 조정, 원자재 가격 상승, 일부 지역 OE 공급 물량 감소 등의 여파로 영업이익률이 낮아 향후 국내 공장의 수익성 회복이 중요한 과제라고 한국타이어는 설명했다.

한국타이어는 올해 매출액 7조원 이상 달성을 목표로 하반기에도 주요 시장 고인치 타이어 판매 확대, 프리미엄 완성차와 파트너십 확장, 전기차 시장 선점 등에 힘을 쏟을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