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실적발표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44,500 -1.66%)의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167% 급증했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영업익 167% 급증

한국타이어는 2분기 영업이익(이하 연결기준)이 1871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167.1% 증가했다고 4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1조8063억원으로 32.4% 늘어났다. 당기순이익은 1595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한국타이어는 신차용 타이어(OE)와 교체용 타이어(RE) 판매가 작년 동기 대비 모두 늘었고, 18인치 이상 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 판매 비중도 약 38%로 작년 동기 대비 5.4%포인트 상승했다고 밝혔다.

KCC(435,500 -0.23%)는 2분기 영업이익이 1169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172.6%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컨센서스인 1040억원을 웃도는 어닝서프라이즈다. 이 기간 매출은 1조5126억원으로 21.6% 늘었다.

동원F&B(203,500 -0.73%)도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개선됐다. 영업이익은 209억원으로 26.48% 증가했고, 매출은 8100억원으로 6.98% 늘었다. 당기순이익은 152억원으로 86.54% 급증했다. 동원F&B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외식 수요가 급감한 데 따른 기저효과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휴켐스(29,800 +1.53%)는 2분기 매출이 2133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71.2% 늘었다. 영업이익은 271억원으로 60.6% 증가했다.

박의명 기자 uimy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