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만7000원…하루 15% 급등

'따상' 이후 3주 만에 25% 급락
코로나 백신 위탁생산으로 반등
2분기 영업이익 흑자전환 성공

하반기 노바백스 생산 기대 커져
자체 코로나백신 3상 성공이 관건
SK바사 '화려한 부활'…상장후 최고가 경신

상장 직후 ‘따상(시초가가 공모가 두 배로 결정된 뒤 상한가)’을 기록한 뒤 맥없이 무너졌던 SK바이오사이언스(274,500 +5.98%)가 부활에 성공했다. 상장 후 최고가를 경신했다. ‘시가총액 13조원’에 걸맞은 실적을 달성하는 것이 허황된 꿈은 아닐 수 있다는 기대가 주가를 끌어올렸다.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위탁 생산·판매가 이뤄지는 노바백스의 코로나19 백신과 내년 출시를 목표로 준비 중인 자체 개발 백신이 SK바이오사이언스 실적을 한 단계 레벨업시킬 수 있다는 전망이다.
SK바사 '화려한 부활'…상장후 최고가 경신

상장 후 최고가 경신
2일 SK바이오사이언스는 15.54% 상승한 19만70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이는 따상을 기록한 상장 당일(16만9000원) 종가와 상장 다음날 장중 최고가(19만원)를 모두 넘어선 수치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상장 전부터 증거금 63조원대를 기록하며 올 상반기 기업공개(IPO) 대어로 꼽혔다. 지난 3월 18일 유가증권시장에 입성한 당일 따상에 성공했지만 상장일 이후 연일 내리막길을 걸었다. 상장 3주 만에 12만5500원까지 25.74% 급락해 고점에 사들인 개미들은 적잖은 평가손실을 봤다.

SK바이오사이언스가 다시 반등을 시도한 것은 1분기 실적 발표 때부터다. 1분기 매출(1127억원)은 전년 대비 422.4% 늘어나면서 시장에서는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 관련 사업에 대한 실적을 증명하기 시작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노바백스 생산에 하반기 실적 기대
이후 다시 박스권을 맴돌던 SK바이오사이언스가 이날 15%대 급등한 것은 2분기 실적 발표를 계기로 하반기 실적에 대한 기대가 다시 증폭됐기 때문이다. 2분기 매출은 전년 대비 277.2% 증가한 1446억원, 영업이익은 흑자 전환해 662억원을 기록했다. 허혜민 키움증권 연구원은 “SK바이오사이언스는 1분기 실적 발표 당시 ‘2분기엔 정기 유지보수 때문에 실적이 둔화될 수 있다’고 언급했지만 전 분기 대비 견조한 실적을 기록했다”고 평가했다.

하반기 실적에 대한 기대를 높이는 요인은 크게 두 가지다. 첫 번째는 미국 제약회사 노바백스의 코로나19 백신 위탁 생산·판매다. 정부와 계약한 노바백스 4000만 병에 대한 매출이 하반기부터 본격 발생한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4000만 병을 위탁 생산할 뿐 아니라 국내 판매도 전담한다. 생산만 하는 것보다 영업이익률이 더 높아진다.

박병국 NH투자증권 연구원은 “감염병혁신연합(CEPI)이 노바백스와 추가 계약에 나서면서 연간 100배치(batch·1배치=1회 생산량) 내외로 생산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오병용 한양증권 연구원은 “절차가 미뤄지고 있지만 노바백스의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도 하반기 이뤄질 것으로 기대되면서 주가 상승 모멘텀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가 향방은 자체 백신에 달려”
SK바이오사이언스 주가를 끌어올리는 다른 모멘텀은 이 회사가 개발 중인 백신 GBP510이다. 오 연구원은 “이달 국내 1상 데이터를 공개하는 데다 지난 6월 말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신청한 3상 임상시험계획(IND)의 허가가 임박하면서 주가를 밀어올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3상 시험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대조군으로 설정, 4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내년 상반기 GBP510을 출시한다는 목표다. 박병국 연구원은 “올 하반기는 노바백스 생산을 통해, 내년엔 자체 백신을 통해 실적이 레벨업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체 백신은 임상 성공 여부와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주가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변수로도 작용할 수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의 자체 백신이 보급되는 내년에 코로나19가 잠잠해지면 수주량이 예상치를 밑돌 수 있다.

오 연구원은 “코로나19 약화는 백신 종목을 둘러싼 가장 큰 우려 요인이긴 하지만 SK바이오사이언스는 글로벌 수요 대비 1%도 안 되는 수준의 자체 백신을 생산, 판매한다는 계획이기 때문에 크게 영향을 받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