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두번째…하루만에 9조↑
사진=뉴스1

사진=뉴스1

고객 예탁금이 하루 만에 9조원이 증가하며 75조원을 넘어섰다. 역대 두번째로 많은 규모다. 카카오뱅크 청약 증거금이 환불된 데다 '배틀 그라운드'로 유명한 게임업체 크래프톤 공모청약을 앞두고 증거금을 모아두려는 투자자가 몰린 영향이다.

2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29일 기준 고객예탁금은 하루 만에 9조1548억원이 늘며 75조1675억원을 기록했다. 역대 두번째로 많은 규모다. 고객예탁금이 75조원대를 회복한 건 지난 5월 3일 이후 약 세 달 만이다. 지난 5월 3일 고객예탁금은 77조9018억원을 기록하며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이날은 SK아이이티테크놀로지 청약 증거금이 환불된 날이었다.

지난달 29일에는 카카오뱅크 청약 증거금이 환불되면서 고객예탁금이 급증했다. 26~27일 진행된 카카오뱅크 청약에 들어온 58조3020억원의 증거금 가운데 일부가 환불된 것으로 보인다. 국내 기업공개(IPO) 역사상 다섯 번째로 많은 금액이었다. 청약 경쟁률은 183대 1로, 배정받지 못한 증거금이 지난달 29일 일시에 풀리면서 고객예탁금으로 남았다.

여기에 크래프톤 청약 대기자금까지 합세했다. 크래프톤 청약은 이날부터 3일까지 진행되는데, 환불받은 증거금의 상당부분이 크래프톤 청약을 위한 고객 예탁금으로 남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실제 굵직굵직한 IPO 전후로 고객예탁금은 폭증하는 경향을 보인다. 카카오뱅크 청약 첫날인 지난달 26일에도 하루 만에 고객예탁금이 4조원 가까이 늘며 71조6646억원을 기록했다..

이슬기 기자 surug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