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증권사 7곳, 올해 IPO 독식…'쏠림' 심화

올해 50개에 가까운 기업이 상장을 위한 기업공개(IPO) 시장에 나선 가운데 대형 증권사들이 이를 독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올해 1∼7월 IPO를 한 기업은 총 46개(기업 인수·합병 목적의 스팩 제외)로, 13개 증권사(해외 제외)가 단독 대표 주관사 또는 공동 대표 주관사를 맡았다.

이 중 자기자본 4조(3월 기준) 이상의 대형 증권사가 대표 주관사를 맡은 기업은 34개로, 전체 73.9%에 달했다.

자본시장법상 자기자본 4조원 이상 증권사는 초대형 IB(투자은행) 인가를 신청할 수 있어 대형 증권사로 분류되는데, 7개사가 해당한다.

현재 국내 증권사 37개 가운데 7개 증권사가 사실상 IPO 시장을 독식한 셈이다.

미래에셋증권이 11개 기업의 대표(공동 포함) 주관사를 맡아 가장 많았고, 한국투자증권이 7개로 뒤를 이었다.

NH투자증권(5곳), 삼성증권(5곳), 하나금융투자(4곳), 신한투자금융(3곳), KB증권(2곳) 순이었다.

자본금 1조 이상 4조 미만의 증권사 중에는 대신증권(6곳)이 가장 많았다.

키움증권 3곳, 신영증권과 하이투자증권은 각각 1곳이었다.

1조원 이하 증권사 중에서 대표 주관사를 맡은 곳은 IBK투자증권(1곳)과 DB투자금융(1곳) 두 곳뿐이었다.

증권사들은 IPO를 통해 기업의 자금 조달 및 상장을 지원하고, 일정 비율의 제반 비용으로 이익을 얻는다.

대개 각각 인수하는 금액의 약 0.8%를 수수료로 받는다.

수익과 함께 IPO를 통해 고객 계좌를 유치할 수 있는 등 리테일과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점에서 증권사들은 IPO 시장에 열을 올리고 있다.

그러나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중소형사가 대형 증권사보다 우위를 점하기란 더욱 쉽지 않게 됐다.

시장의 큰 관심을 받는 주요 기업 대표 주관사는 엄두도 내지 못하고, 인수금액이 적은 인수단으로 참여하면 그나마 성공했다고 할 정도다.

80조9천억원의 역대 최대 증거금을 끌어모았던 SK아이이테크놀로지의 경우 미래에셋증권이 JP모건과 함께 대표 주관사를 맡는 등 대형 및 외국계 증권사들이 점령했다.

중소형 증권사로는 SK증권만이 인수단으로 참여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도 NH투자증권을 대표 주관사로 6개의 증권사가 참여했는데, 중소형 증권사 중에는 SK증권만이 끼었고, 최근 공모를 끝낸 카카오뱅크의 경우에도 중소형사 중에서는 현대차증권이 인수단에 끼었다.

한 대형 증권사 관계자는 "기업 입장에서도 성공적으로 상장을 해야 하고, 그러기 위해서는 기관이나 해외투자자들을 유치해 흥행이 되기를 원한다"며 "그러다 보면 중소형 증권사보다 대형 증권사를 선호하게 된다"고 말했다.

2일부터 공모주 청약을 시작하는 크래프톤의 공모에는 미래에셋증권을 대표 주관사로 모두 6개 증권사가 참여하지만, 중소형 증권사는 끼지 못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