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2일~6일) 뉴욕증시는 7월 고용 보고서를 대기하면서도 차익 실현 압박에 하락 압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30일 뉴욕증시는 하락세로 마감했으나 29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는 등 고점 부담은 높아진 상황이다.

투자자들은 2분기 성장률과 실적이 고점일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인플레이션 압력이 커지는 데다 코로나19 델타 변이가 미국 내에서도 빠르게 확산하고 있기 때문이다.

투자자들은 여름 후반까지 일단 고용지표를 지켜보자는 분위기다.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자산 매입 프로그램을 축소하는 테이퍼링에 나서려면 고용과 물가 목표치에서 상당한 진전이 필요하다고 언급하고 있기 때문이다.

연준은 이미 두 부분에서 진전이 있다는 점을 확인했지만, 고용은 상대적으로 아직 갈 길이 멀다고 판단하고 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앞선 기자회견에서 테이퍼링에 나서기 전에 강한 고용 보고서를 보길 원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따라서 이번 주 발표되는 고용 지표가 예상보다 강하다면 다시 조기 긴축 우려가 고개를 들어 주가는 하락 압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이코노미스트들은 7월 비농업 부문 신규 고용자 수가 78만8천 명으로 전달 기록한 85만 명보다 적을 것으로 예상했다.

실업률은 5.7%로 전달의 5.9%에서 낮아질 것으로 예상했으며, 시간당 평균 임금은 전년 대비 3.9% 올라 전달 상승률 3.58%를 웃돌 것으로 예상했다.

7월과 8월 고용이 예상보다 강하다면 9월 테이퍼링을 발표할 근거가 마련되겠지만, 예상보다 부진할 경우 테이퍼링 시기는 뒤로 더 밀려날 수 있다.

전문가들은 7월 신규 고용이 100만 명에 육박하거나 이를 넘어설 경우 조기 긴축 우려가 불거질 수 있다고 보고 있다.

하지만 반대로 지표가 너무 약할 경우 델타 변이에 따른 봉쇄 우려와 함께 미국 경제의 둔화 우려가 재부각돼 증시는 조정 압력을 받을 수 있다.

이번 주에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와 서비스 PMI도 발표된다.

3분기 들어서면서 지표가 고르지 못한 모습을 보이면서 경기 회복에 대한 눈높이는 많이 낮아진 상태다.

따라서 예상보다 지표가 좋을 경우 하반기 경기 둔화 우려는 다소 잦아들 가능성이 있다.

미국의 델타 변이 확산에 따른 봉쇄 강화 움직임이 시작될지도 주목할 부문이다.

코로나19 재확산 막으려면 백신접종 여부와 무관하게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등 방역 조치를 강화해야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지난 27일 지침을 개정해 코로나19 전염률이 높은 지역에선 백신접종을 마쳤더라도 실내 공공장소에선 마스크를 쓰라고 권고했다.

이후 많은 기업들이 사무실 복귀 시점을 늦추거나 직원들에게 마스크를 다시 쓰라고 권고하는 등 분위기도 바뀌고 있다.

10년물 금리는 델타 변이에 대한 우려가 지속되면서 1.22%대로 다시 떨어진 상태다.

저금리 환경은 기술주에는 긍정적이지만, 은행이나 에너지, 산업 등 리플레이션 거래에 유리한 업종들은 압박을 받을 수 있다.

지난주 S&P500지수는 0.37%가량 하락했으며, 나스닥 지수는 1.1%가량 떨어졌다.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0.36% 하락했다.

자재주는 한 주간 2.8% 올랐고, 에너지주는 1.6% 오르고, 금융주는 0.7% 상승했다.

반면 기술주는 0.7% 떨어졌다.

◇ 이번 주 일정 및 연설
-2일
7월 마킷 제조업 PMI
7월 공급관리협회(ISM) 제조업 PMI
6월 건설지출
에릭 로젠그렌 보스턴 연은 총재 연설
-3일
8월 경기낙관지수
6월 공장재수주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 가계부채 보고서
미셸 보우만 연준 이사 연설
알리바바, 니콜라 실적 발표
-4일
7월 ADP 고용보고서
7월 마킷 서비스업 PMI
리처드 클라리다 연준 부의장 연설
7월 공급관리협회(ISM) 비제조업 PMI
CVS헬스,MGM, 리조트, 우버 실적 발표
-5일
7월 챌린저 감원보고서
6월 무역수지
주간 신규실업보험 청구자수
크리스토퍼 월러 연준 이사 연설
로젠그렌, 스퀘어, AIG, 듀크에너지 실적
-6일
7월 비농업부문 신규고용ㆍ실업률
6월 도매재고
6월 소비자신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