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쿠팡)

(사진=쿠팡)

간밤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 등 주요 경제 지표의 부진에도 불구하고 모두 상승세로 마감했다.

2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53.60포인트(0.44%) 오른 35,084.53으로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18.51포인트(0.42%) 상승한 4419.15를 기록했고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5.68포인트(0.11%) 뛴 14,778.26으로 마감했다.

이날 발표된 경제 지표는 미국 경제가 팬데믹 이후 계속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는 신호를 줬으나 예상보다는 약했다. 다만 2분기 국내총생산(GDP) 규모는 팬데믹 이전 수준을 회복해 미국 경제가 팬데믹 충격에서 벗어났음을 시사했다.

상무부는 올해 2분기(4~6월) GDP가 계절 조정 기준 전기 대비 연율로 6.5%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1분기 성장률 확정치는 6.4%에서 6.3%로 하향 조정됐다.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 수는 전주보다 줄었으나 예상보다는 많았다. 지난 24일로 끝난 한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 수가 계절 조정 기준으로 전주보다 2만4000명 감소한 40만명으로 집계됐다. 이러한 수치는 시장이 예상한 것보다 더디게 고용시장이 회복되고 있음을 시사한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미 증시는 2분기 GDP 성장률이 예상을 크게 하회했으나 실질 GDP가 팬데믹 이전 수준을 넘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상승 출발했다"며 "하반기 경기 둔화 우려로 미국 중앙은행(Fed)의 정책 변경 지연 가능성이 높아진 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니콜라는 연방검찰이 사기 혐의로 기소했다는 소식에 15.22% 급락했다. 반면 테슬라는 DZ뱅크가 투자의견을 매도에서 매수로 상향 조정하자 4.69% 상승했다. 모건스탠리도 자동차 판매 이익 급증을 이유로 비중확대와 목표주가 900달러를 제시한 점도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AMD는 반도체 칩 부족 사태가 완만하게 개선될 것이라고 언급하자 5.13% 상승했다. 퀄컴과 자일링스도 관련 기대 속 긍정적인 실적 발표 등에 힘입어 각각 6.00%, 6.29% 올랐다.

온라인 증권업체인 로빈후드는 38달러에 상장했으나 매물이 출회되며 8.37% 하락 마감했다. 페이스북과 페이팔은 견고한 실적발표에도 불구하고 향후 전망에 대한 불확실성을 언급하자 각각 4.01%, 6.23% 하락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