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삼성전자가 하락세를 지속하면서 2018년의 '악몽'을 떠올리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주가가 떨어지는 모양새가 2018년을 떠올리게 한다는 것입니다. 그해 5월 삼성전자는 50:1 액면분할을 단행했습니다. 250만원짜리 주식이 5만원이 되면서 개미들의 매수가 급증했습니다.

하지만 그해 말 주가는 3만원대까지 추락했습니다. 삼성전자가 국민주가 아닌 강제로 장기투자하는 ‘국민적금’으로 불린 시기입니다. 5만원대에 매수했던 사람들은 원금을 회복하는데 2년 가까이 걸렸습니다. 이번에도 악몽이 되풀이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상당합니다.
사진=보배드림

사진=보배드림

삼성전자에 대한 전망은 밝은 편입니다. 증권사 대부분이 매수의견을 내놓고 있습니다. 상반기 부진했지만 하반기에는 회복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입니다. 각종 보고서와 전망은 충분히 나와있으니 기술적 분석, 즉 차트를 통해 어떻게 접근해야 할지 알아보겠습니다.

삼성전자의 지난 1년간 차트는 사람을 피 말리게 합니다. 서서히 기회를 줄 듯 말 듯 ‘희망고문’을 하면서 미끄러지는 모습입니다. 종가 기준으로는 7개월간 13.7%밖에 떨어지지 않았습니다. 한번에 맞았으면 고통이 이정도는 아니었을 것이라고 개미들은 말합니다.
찔끔찔끔 내리는 삼전…"한번에 훅 갈 수도" 경고 나온 이유 [박의명의 불개미 구조대]

여의도 증권가 차트 전문가들에게 삼성전자 차트 진단을 의뢰했습니다. 우선 7만8000원대 저점을 이탈하는지 주시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증권사 관계자는 “오랜기간 지켜왔던 저점을 이탈하면 일시적이라도 큰 하락이 있을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다른 전문가는 “저점을 이탈하면 한번에 ‘훅’ 갈 수 있으니 조심해야 한다”고 경고했습니다. 현재 주가는 200일 이동평균선과도 맞닿아 있습니다. 200일선은 영업일 기준으로 1년간의 장기 추세를 의미합니다. 1년간의 상승추세가 끝날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찔끔찔끔 내리는 삼전…"한번에 훅 갈 수도" 경고 나온 이유 [박의명의 불개미 구조대]

만약 저점을 이탈하면 주봉 기준으로 60일 이동평균선과 만나는 부분에서 매수를 노려볼만하다고 조언했습니다. 60일선은 기술적 관점으로 중요한 지지대를 형성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주가로는 7만원 초반대에서 7만2000원이 된다는 설명입니다.

하지만 삼성전자로 단기간 큰 수익을 내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하락 속도가 느린 종목의 경우 반등도 강하게 나타나지 않는 경향이 있기 때문입니다. 지금의 차트 모양을 봐도 시원한 반등이 나오기 쉽지 않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입니다.

박의명 기자 uimy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