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스피지수가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세에 하락 마감했다. 1% 넘는 하락세에 가까스로 3200선을 지켰다.

30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40.33포인트(1.24%) 내린 3202.32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8.28포인트(0.26%) 내린 3234.37로 출발해 하락 폭을 키웠다.

간밤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 등 주요 경제 지표의 부진에도 불구하고 모두 상승세로 마감했다.

2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53.60포인트(0.44%) 오른 35,084.53으로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18.51포인트(0.42%) 상승한 4419.15를 기록했고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5.68포인트(0.11%) 뛴 14,778.26으로 마감했다.

이날 발표된 경제 지표는 미국 경제가 팬데믹 이후 계속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는 신호를 줬으나 예상보다는 약했다. 다만 2분기 국내총생산(GDP) 규모는 팬데믹 이전 수준을 회복해 미국 경제가 팬데믹 충격에서 벗어났음을 시사했다.

상무부는 올해 2분기(4~6월) GDP가 계절 조정 기준 전기 대비 연율로 6.5%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1분기 성장률 확정치는 6.4%에서 6.3%로 하향 조정됐다.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 수는 전주보다 줄었으나 예상보다는 많았다. 지난 24일로 끝난 한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 수가 계절 조정 기준으로 전주보다 2만4000명 감소한 40만명으로 집계됐다. 이러한 수치는 시장이 예상한 것보다 더디게 고용시장이 회복되고 있음을 시사한다.

박광남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국내 증시는 외국인 선물 매도 물량 확대되면서 낙폭이 확대됐다"며 "2분기 업황 호조 및 중국 철강기업 수출관세 상향조정 등의 영향으로 강세를 보인 철강업을 제외한 대부분 업종이 하락했다"고 말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7169억원, 5767억원 순매도했다. 개인은 1조2590억원 순매수했지만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세를 막지는 못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대부분은 하락세를 보였다. 삼성SDI(725,000 0.00%), 셀트리온이 3% 넘게 주가가 빠졌고 SK하이닉스(107,000 +2.88%), 네이버(403,000 +0.25%), 카카오(119,500 -1.65%) 등도 1% 넘는 하락세를 보였다. 반면 LG화학(701,000 -2.09%)은 전날 발표한 2분기 실적 호조에 힘입어 소폭 상승 마감했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2.99포인트(1.24%) 내린 1031.14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15포인트(0.01%) 오른 1044.28로 출발한 후 하락 전환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239억원, 1243억원 순매도했다. 개인은 2585억원 매수 우위였다.

시총 상위주 중에서는 펄어비스(82,400 +0.49%)가 5% 넘게 하락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117,700 +4.72%), 셀트리온제약(153,600 +1.99%), 알테오젠(80,000 -1.11%) 등은 3% 넘게 주가가 빠졌다. 반면 에코프로비엠(457,400 +0.48%), 에이치엘비(65,800 -1.79%)는 상승세를 기록하며 거래를 마쳤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3.8원 오른 1150.3원에 마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