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 전망치 웃돌며 역대 최고 수준…비은행 계열사 실적도 개선
BNK금융 상반기 당기순이익 4천680억원…전년대비 50.5%↑

BNK금융지주는 2분기 2천753억원을 비롯해 올해 상반기에만 4천680억원의 당기순이익(지배지분)을 기록했다고 29일 공시했다.

이는 역대 최고 수준으로 시장 전망치를 웃도는 실적이다.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은 물론 비은행 계열사의 실적이 모두 개선됐다.

자산 성장에 따른 이익 증가와 건전성 관리로 대손비용을 줄이면서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이 전년 동기대비 30% 이상 늘어난 2천320억원과 1천369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상반기에 올렸다.

BNK캐피탈 714억원, 투자증권 650억원, 저축은행 115억원, 자산운용 70억원 등 BNK금융 비은행 계열사의 상반기 당기순익도 큰 폭으로 늘어났다.

그룹 전체 실적 가운데 비은행 부문 비중이 30% 수준으로 상승하는 등 그동안 수익구조 다변화 노력이 현실화하고 있다고 BNK금융은 설명했다.

건전성 지표인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전년 동기 대비 0.52%포인트 하락한 0.53%, 연체율은 0.39%포인트 하락한 0.38%로 개선됐다.

최근 금융감독원의 내부등급법 승인에 따라 BNK금융의 보통주자본비율은 전년 동기대비 1.94%포인트 오른 11.35%로 좋아졌다.

정성재 BNK금융 그룹전략재무부문장은 "은행 부문 수익성 회복과 함께 비은행 계열사의 이익 역량 강화로 경상적인 순이익 수준이 크게 상승했다"며 "수익성뿐만 아니라 건전성과 자본비율 등 각종 경영지표도 개선되고 있어 앞으로도 양호한 실적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BNK금융은 개선된 자본 여력을 바탕으로 지역에 대한 금융지원을 강화하고 배당성향 상향 등 주주환원 정책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