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은행과 간담회…"요건충족시 미증시 상장 지속 허용"

중국의 고위 당국자가 향후 신규정책을 도입하기 전에 시장 충격을 검토하고, 시장이 이를 소화할 충분한 시간을 주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미국 경제매체인 월스트리트저널(WSJ)과 CNBC 방송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저널은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 증권감독관리위원회(CSRC)의 팡 싱하이 부위원장이 이날 오후 골드만삭스, UBS를 비롯한 주요 투자은행(IB) 등과 온라인으로 진행한 비공개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저널은 자국 기업에 대한 일련의 규제 강화 조치에 대한 투자자들의 우려를 완화하기 위한 언급으로 풀이했다.

이날 언급은 최근 중국 당국의 규제 강화로 미국과 홍콩 증시에 상장된 중국 기업의 주가가 연일 급락한 데 이어 중국 본토 증시도 약세를 보인 상황에서 나왔다.

팡 부위원장은 최근 일련의 규제 강화 조치는 해당 산업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것이고 미국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과 탈동조화(디커플링)하려는 의도는 없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또 중국 기업이 상장 요건을 충족하면 종전과 같이 미국 증시 상장을 계속 허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최근 중국 정부가 사교육 기관들의 이윤 추구를 금지한 것은 학부모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서라면서 외국인 투자를 차단하려는 조치는 아니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또한 변동지분실체(VIE:Variable Interest Entity) 구조가 해외 자본을 유치하는 데 중요한 방식이라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국가 안보 우려가 있으면 조정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변동지분실체(VIE)는 주로 정보기술(IT) 기업이 중국 당국의 외자 제한을 회피하기 위해 설립한 법인으로, 중국 비상장 회사들이 해외 증시에 상장할 때 사용한다.

대표적으로 알리바바가 이런 방식으로 미국 증시에 상장했다.

중 규제공포 진화나섰나…"새정책 도입시 시장충격 검토"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