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증시] 미 연준 회의 앞두고 관망

유럽 주요국 증시는 28일(현지시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결정 회의를 앞두고 관망하는 분위기 속에 일부 기업들의 실적 호조를 바탕으로 상승했다.

영국 런던의 FTSE 100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29% 오른 7,016.63으로 거래를 마쳤고,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도 1.19% 상승한 6,609.31로 마감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30 지수는 0.33% 오른 15,570.36으로 장을 마쳤고, 범유럽 지수인 유로 Stoxx50도 0.94% 상승한 4,103.03으로 종료했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AJ 벨의 애널리스트 대니 휴선은 "모든 시선은 연준에 가 있다"며 "델타 변이 확산은 연준이 금리정책을 유지할 이유가 되지만 채권 매입을 조절하려는 신호가 나오기만 하면 세계 금융시장에 파장이 일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 은행 바클레이스는 배당 재개를 발표한 뒤 2% 뛰었고 독일의 도이체방크도 기대 이상의 분기 실적을 바탕으로 상승했다.

영국이 미국과 유럽에서 오는 백신 접종자들에겐 입국 시 격리를 면제하기로 하면서 여행 관련주가 크게 올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