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29~30일 일반투자자 청약 예정
HK이노엔, 공모가 최상단 5만9000원 확정…경쟁률 1871대 1

HK이노엔이 기관투자자 수요예측 결과 공모가격을 5만9000원으로 확정했다고 28일 밝혔다. 경쟁률은 1871대 1로 코스닥 및 바이오 업종 기준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노엔은 지난 22일부터 26일까지 진행한 국내외 기관투자자 수요예측을 통해 공모가격을 희망 공모가(5만~5만9000원)의 상단인 5만9000원으로 확정했다. 이에 따라 회사는 이번 기업공개(IPO)로 총 5969억 원을 공모하게 됐다. 상장 후 시가총액은 1조7054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수요예측에는 기관투자자 총 1627곳이 참여해 1871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해외 기관도 271곳이 참여했다. 이들 중 32.9% 이상이 공모 밴드 상단을 초과해 가격을 제시했다. 이 중 확정 공모가인 5만9000원 이상을 제시한 기관은 1597곳(98.2%)에 달했다.

이노엔은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케이캡정을 대한민국 30호 신약으로 출시했다. 이후 시장 1위 제품으로 키워냈다. 케이캡정은 해외 24개국에 기술 또는 완제품 수출 형태로 진출해있다. 미국에서는 임상 1상을 진행 중이다.

또한 순환, 소화 등 7개 질환 영역에서 160여 개의 전문의약품을 보유하고 있다. 이 중 13개의 전문의약품 품목 각각의 연매출이 100억 원이 넘는다.

혁신기술 플랫폼인 세포유전자치료제 사업도 지속 확장 중이다. 특히 이노엔은 선진업체로부터 CAR-T 및 CAR-NK 기술사용에 대한 독점적 권리를 확보했다. 이를 활용해 급성 림프구성 백혈병과 다발성 골수종에 대한 혁신적 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사업 추진 속도를 올리기 위해 CAR-T 및 CAR-NK 세포를 동시에 진행할 수 있는 자체 생산 인프라를 경기도에 구축해 GMP 인증 절차가 진행 중이다.

이노엔은 올해 한국MSD와 자궁경부암 백신 등 7가지 백신 유통 및 코프로모션에도 돌입했다.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코로나19 백신 ‘IN-B009’의 임상 1상 시험 계획을 승인 받았다. IN-B009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재조합 백신이다. 표면항원 단백질의 N-말단 부위에 세포 투과 펩타이드를 추가로 발현시켜 세포 내로의 전달 효율을 극대화했다.

강석희 이노엔 대표는 “향후 글로벌 톱티어(Top-Tier) 바이오헬스 기업으로서 두각을 보이며 앞서 나가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이노엔의 일반 투자자 공모주 청약은 29일과 30일 양일간 진행된다. 일반 투자자들은 주관사인 한국투자증권과 삼성증권(49,400 +1.02%)을 통해 청약을 신청할 수 있다.

이도희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