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질병통제예방센터 마스크 지침도 투심에 영향
다시 고개 든 델타 변이 확산 우려…기술주 등 하락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뉴욕증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 우려와 함께 중국 증시 하락 등으로 위험회피 심리가 커지면서 내렸다.

27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85.79포인트(0.24%) 하락한 35,058.52로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20.84포인트(0.47%) 떨어진 4,401.46를,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80.14포인트(1.21%) 밀린 14,660.58로 거래를 마감했다.

미국 3대 지수는 전날 사상 최고치 경신에 따른 차익실현 매물과 중국 증시 하락에 따른 위험회피 심리에 영향을 받았다.

홍콩 증시는 이틀 연속 4% 이상 하락했고, 중국 상하이증시도 당국의 규제 여파로 2% 이상 떨어졌다. 특히 기술주들이 상대적으로 하락 압력을 크게 받았다.

투자자들은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 델타 변이 확산에 따른 재봉쇄 우려와 그에 따른 전 세계 성장률 둔화 가능성을 주시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코로나19 감염률이 높은 지역에서 백신 접종자도 다시 실내에서의 마스크 착용을 권고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델타 변이에 대한 우려가 다시 고개를 들었다.

CDC는 이날 오후 코로나19 백신을 완전히 접종한 이들도 코로나19 감염률이 높은 지역에서는 실내에서 마스크를 다시 착용해야 한다는 내용의 새로운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테슬라가 실적 발표 후 차익실현 매물로 하락하자 대형기술주와 반도체 등 기술주가 약세를 보였다"면서 "CDC의 백신 접종자 실내 마스크 착용 지침도 투자심리를 위축시켰던 요인"이라고 말했다.

전날 장 마감 후 발표된 테슬라의 분기 실적은 월가의 예상을 모두 웃돌았다. 테슬라는 전기차 판매 호조에 힘입어 분기 순이익이 처음으로 10억 달러를 돌파했으나 주가는 1.95% 하락했다.

UPS도 예상치를 웃돈 순익과 매출을 발표했으나 주가는 7%가량 하락했다. 반면 제너럴일렉트릭(GE)은 실적 호조에 1% 이상 상승 마감했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