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손실에도 전기차 쌩쌩…테슬라, 분기 순이익 10억달러 첫 돌파

테슬라가 비트코인 투자 손실에도 불구하고 전기차 판매 호조에 힘입어 분기 순이익이 처음으로 10억달러(1조1500억원)를 돌파했다.

26일(현지시간) CNBC 방송 등에 따르면 테슬라는 2분기에 11억4000만달러(1조3100억원) 순이익을 올려 처음으로 10억달러를 넘었다.

테슬라의 이러한 분기 순익은 1년 전보다 10배 증가한 수치다.

또 테슬라 2분기 전체 매출은 119억6000만달러(13조8100억원)를 기록해 금융정보업체 레피니티브가 집게한 월가의 추정치(113억달러)를 넘어섰다.

전기차 부문 매출은 102억1000만달러(11조7900억원)를 기록했다. 이중 탄소 무배출 업체에 부여되는 규제 크레딧을 팔아 올린 매출은 3억5400만달러(4000억원)로 그 비중이 대폭 축소됐다.

자동차 부문 총 마진은 28.4%를 기록해 이전 4개 분기 가운데 가장 높았다.

주당 순이익도 1.45달러로 시장 추정치(98센트)를 훌쩍 뛰어넘었다.

테슬라는 "전기차 판매와 비용 절감으로 영업이익이 늘었다"며 "이를 통해 자동차 부품 공급망 비용과 낮아진 규제 크레딧 매출, 2300만달러(265억원) 비트코인 투자 손실을 상쇄했다"고 밝혔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