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쿠팡)

(사진=쿠팡)

간밤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대형 IT기업들의 실적 기대감에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26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82.76포인트(0.24%) 오른 35,144.31로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10.51포인트(0.24%) 상승한 4422.30,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3.72포인트(0.03%) 오른 14,840.71로 마감했다.

장 초반 주가는 차익실현 압박과 중국 증시 하락에 따른 투자 심리 악화로 하락세를 보였으나 투자자들이 미국 기업들의 실적으로 관심을 옮겨가면서 3대 지수가 모두 사상 최고치로 마감했다.

이번주 발표되는 미국 주요 IT 기업들의 실적이 예상치를 크게 웃돌고 3분기 실적 가이던스(전망치)도 나쁘지 않다면 주가는 추가 상승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에 무게가 실렸다.

이번 주 예정된 미국 중앙은행(Fed)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도 투자자들이 관심을 집중할 전망이다. Fed는 자산 매입 프로그램을 단계적으로 축소하는 테이퍼링에 대한 좀 더 구체적인 논의에 착수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미 증시는 주요기업들의 실적 발표 및 FOMC를 기다리며 관망세가 짙은 가운데 강보합으로 마감했다"며 "홍콩 증시가 급락하는 등 변동성이 확대되기는 했으나 중국 내 개별 이슈라는 점에서 큰 변화 요인으로 작용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장 마감 후 테슬라는 예상치를 뛰어넘는 실적을 발표했다. 테슬라는 2분기 순이익이 사상 처음 10억달러를 웃돈 11억4000만달러를 기록했다. 테슬라 주가는 2.21% 상승 마감했다.

업종별로 에너지 관련주가 2% 오르며 상승을 주도했고 자재와 임의소비재 관련주도 0.8%, 0.7%가량 상승했다. 헬스와 산업 관련주는 약세를 보였다.

장난감 제조, 판매 회사인 하스브로는 예상을 두 배 넘게 상회한 실적 발표와 4분기 가격인상 언급 등에 12.24% 급등했다. 엑손모빌(2.52%), 코노코필립스(2.76%) 등 에너지 업종은 국제유가가 장 초반 하락을 뒤로하고 낙폭이 축소되자 상승했다.

아마존이 암호화폐를 결제에 이용할 수 있다는 보도가 나오자 비트코인은 상승했다. 이에 코인베이스(9.13%), 마이크로스트레티지(26.46%), 라이엇 블록체인(21.00%) 등이 급등했다.

알리바바(-7.15%), 진둥닷컴(-8.59%), 바이두(-5.96%) 등 중국기업들은 중국 정부의 규제 소식에 하락했다. 장먼교육(-19.66%), 고투테크에듀(-29.98%), 탈교육(-26.67%) 등 사교육 관련주도 지난 금요일에 이어 급락세가 이어졌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