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용 빌딩·물류센터 등 담아
자산가치 1조2800억원 안팎
내달 상장앞둔 디앤디플랫폼리츠 "5년내 '몸값 3조' 리츠로 키울 것"

“2026년까지 시가총액 3조원 규모의 리츠(RIETs·부동산투자회사)로 도약하겠습니다.”

최호중 디앤디인베스트먼트 대표(사진)는 26일 기업설명회(IR)에서 “상장 후에도 디앤디플랫폼리츠에 우량한 자산을 계속 편입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디앤디인베스트먼트는 사무용 빌딩과 물류센터에 주로 투자하는 자산관리회사(AMC)로 SK디앤디의 자회사다.

최 대표는 “디앤디플랫폼리츠는 SK디앤디가 개발 중인 자산을 사들일 수 있는 우선매수협의권과 공동개발권을 갖고 있다”며 “2023년까지 SK디앤디가 개발 중인 서울 강남과 명동에 있는 6만6115㎡ 규모 프라임 오피스빌딩 두 곳과 용인, 이천, 고양, 안성 등 수도권에 있는 52만8925㎡ 규모 물류센터 다섯 곳을 리츠에 담아 몸집을 키울 것”이라고 했다.

디앤디플랫폼리츠는 서울 사무용 빌딩인 세미콜론 문래(옛 영시티), 경기 용인 물류센터인 백암 파스토 1센터, 일본 오다와라 아마존 물류센터를 자산으로 두고 있다. 자산가치는 1조2800억원 안팎이다.

서울 문래동에 있는 세미콜론 문래는 삼성화재, 씨티은행, SK텔레콤 등을 임차인으로 두고 있다. 백암 파스토 1센터는 네이버와 SK디앤디가 투자한 풀필먼트(상품 보관·포장·출하·배송을 일괄 처리하는 물류센터) 전문기업인 파스토가 10년간 임차하기로 계약을 맺은 상태다. 오다와라 물류센터는 아마존이 일본에 둔 물류센터 중 가장 크며, 아마존재팬이 20년간 임차한다. 디앤디플랫폼리츠는 임대수익의 90% 이상을 투자자에게 배당할 예정이다. 6년간 연평균 6.14%의 배당수익률을 제공하는 게 목표다.

최 대표는 “우리는 임대수익이 안정적인 사무용 빌딩과 자산가치 상승 가능성이 높은 물류센터를 함께 보유하고 있다”며 “부동산시장의 변동성이 커지더라도 위험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디앤디플랫폼리츠는 28일까지 기관투자가를 상대로 수요예측을 진행한 뒤 다음달 5~9일 일반청약을 받는다. 공모가격은 5000원으로 NH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 대신증권, 유안타증권, SK증권 등을 통해 청약할 수 있다. 다음달 말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다.

김진성 기자 jskim1028@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