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20대 후퇴 마감…외국인·기관 7000억 순매도

26일 코스피가 중국 증시 급락 등으로 1% 가까이 하락하며 3,220대까지 밀렸다.

이날 코스피는 전장보다 29.47포인트(0.91%) 내린 3,224.95에 장을 마쳤다.

지수는 지난 23일(현지시간) 미국 증시의 강세 영향으로 전장보다 11.57포인트(0.36%) 오른 3,265.99에 출발해 3,260선을 웃돌기도 했다.

그러나 이번주 예정된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 정례회의를 앞두고 관망심리가 유입된 데 이어 중화권의 증시 급락 여파로 투자 심리가 위축되며 3,220대로 후퇴했다.

개인이 7천203억원을 순매수했지만,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3천750억원과 3천372억원어치를 순매수하며 지수를 끌어내렸다.

외국인은 선물도 9천151억원어치 순매도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중국 증시의 급락이 투자심리 위축 요인으로 작용하며 하락했다"며 "홍콩 항셍지수가 텐센트, 알리바바 등이 5∼8% 급락한 여파로 급락한 것이 중국 증시에도 영향을 줬는데, 이는 중국 정부가 사교육 시장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는 등 자국 기업들에 대한 규제가 계속 강화되면서 나타난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여기에 중국 정부가 지난 23일 월버 로스 미국 전 상무 장관 등 7명에 대한 제재 방안을 발표하면서 미중 갈등을 더 높이고 있다"며 "대만을 둘러싼 군사적인 마찰도 이어지는 등 미·중 갈등 격화 소식도 전반적인 투자 심리를 위축시킨 요인이 됐다"고 덧붙였다.

아시아 주요 증시는 대부분 크게 하락했다.

일본 닛케이지수만 1.04% 올랐을 뿐, 대만 자취안지수는 0.95% 하락했고 홍콩 항셍지수는 3.54% 급락했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도 우리 증시 마감 때쯤 2.63% 하락했다.

이날 원/달러 환율이 4.2원 오른 1,155.0원에 마감하면서 외국인 매도를 부추겼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에는 삼성바이오로직스(0.11%)와 포스코(0.14%)가 강보합을 나타냈을 뿐 삼성전자(-0.63%), SK하이닉스(-1.27%), 카카오(-1.34%), LG화학(-1.33%) 등 대부분의 종목이 약세로 마감했다.

업종별로는 의료정밀(2.52%)을 제외하고 전 업종이 하락했다.

기계(-2.09%)가 2% 이상 하락한 가운데 화학(-0.96%), 전기·전자(-0.93%), 운송장비(-1.00%), 건설업(-1.52%), 금융업(-1.21%) 등은 1% 안팎으로 내렸다.

거래량은 8억1천262만주, 거래대금은 12조477억원이었다.

상승 종목은 211개에 그쳤고, 하락 종목은 662개에 달했다.

지수는 11.57포인트(0.36%) 오른 3,265.99에 출발해 3,260선을 웃돌기도 했으나, 이후 하락세로 돌아선 뒤 3,230선 아래에서 마감했다.

코스닥지수는 7.87포인트(0.75%) 내린 1,047.63에 종료했다.

지수는 4.41포인트(0.42%) 오른 1,059.91에 출발해 연중 고점을 1,060.21까지 높였으나 이후 약세로 전환해 마감했다.

개인이 2천318억원어치를 순매수한 가운데 외국인이 1천820억원어치를 순매도했고, 기관도 380억원 매도 우위를 보였다.

시가총액 상위 주 가운데에는 에코프로비엠(4.63%)과 CJ ENM(1.50%), 에이치엘비(0.58%) 등은 오른 반면, 셀트리온헬스케어(-1.64%)와 셀트리온제약(-1.55%), 펄어비스(-0.76%) 등은 하락했다.

카카오게임즈(-5.68%)는 5% 이상 내렸다.

거래량은 12억4천603만주, 거래대금은 11조3천889억원이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