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널리스트 View
나관준 NH투자증권 연구원
'중국판 셀트리온' 포순제약, 병원 직접 운영하며 사업 확장

포순제약(600196. SH)은 1994년 설립된 중국 대표 종합 헬스케어 업체다. 의약품, 의료기기 연구개발 및 유통, 병의원 의료서비스 등 다양한 사업을 영위 중이다.

바이오시밀러 및 바이오신약 개발업체인 헨리우스 바이오텍(02696.HK), 인도 제네릭의약품 업체 글랜드파마(GLAND.IN) 등을 자회사로 두고 있다. 중국 최대 의약품 유통업체인 시노팜(01099.HK), CAR-T 치료제 개발업체인 카이트파마 등 글로벌 헬스케어 업체들과 합작회사를 설립해 다양한 헬스케어 영역으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사업 부문은 크게 의약품, 의료기기 및 진단, 의료서비스 등이며, 매출 비중은 2020년 기준 의약품이 72.2%, 의료기기 및 진단이 17.2%, 의료서비스가 10.6%를 차지하고 있다.

의약품 사업 부문은 바이오시밀러와 제네릭의약품이 매출 성장을 이끌고 있으며 바이오시밀러, 항체신약, CAR-T 치료제 등 바이오의약품 중심의 연구개발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의료기기 사업 부문은 자회사 시스람메디컬(01696.HK)을 통해 에스테틱 의료기기를 개발 및 유통 중이다. 인튜이티브서지컬(ISRG.US)과 합작회사를 설립해 중국 내에서 수술용 다빈치 로봇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진단 사업 부문은 지난해 코로나19 진단키트 개발을 통해 급성장했으며, 의료서비스 사업 부문은 민영 병원 운영을 통해 매출 성장을 시현하고 있다. 2020년 기준 총 13개 민영 병원(4610병상)을 운영 중이다.

포순제약은 중국 최초의 리툭산 바이오시밀러 ‘한리캉’을 시작으로 허셉틴 바이오시밀러 ‘한취유’, 휴미라 바이오시밀러 ‘한다위안’까지 총 세 가지 바이오시밀러를 중국 시장에 출시했다. 올해 6월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은 포순제약의 자회사 포순카이트의 CD19 CAR-T 치료제인 예스카타의 중국 허가 승인을 발표했다. 예스카타는 포순제약의 신규 블록버스터 의약품으로 부상할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판 셀트리온' 포순제약, 병원 직접 운영하며 사업 확장

포순제약은 이번 CAR-T 치료제 허가를 통해 항체 치료제를 넘어 세포 치료제로까지 라인업을 확장해 중국 바이오의약품 선두 기업으로 도약할 것으로 기대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