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에 증권신고서 제출
8월30일~9월1일 일반청약
[단독] '자산규모 1.5조' SK리츠, 9월 코스피 상장

자산 규모가 1조4000억원을 넘는 SK(273,500 +0.74%)리츠(SK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가 오는 9월 유가증권시장에 입성한다. 롯데리츠(5,560 +0.54%)·ESR켄달스퀘어리츠(6,800 +1.34%) 등을 이은 ‘공룡 리츠’ 등장이다. 이에 따라 하반기 리츠 시장에 대한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다.

23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SK리츠운용은 지난 20일 금융위원회에 SK리츠의 상장 추진을 위한 증권신고서를 제출했다. 다음달 23~24일 기관투자가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진행하고, 30일~9월1일 이틀간 일반 청약을 실시한다.

공모 주식 수는 4651만266주다. 주당 5000원으로 보면 모집 매출총액은 2325억5133만원이다. 배정 비율은 기관 투자가 70%(3255만7186주), 일반 청약자 30%(1395만3080주) 등이다. 일반 청약은 한국투자증권을 비롯해 삼성증권(49,400 +1.02%), SK증권(911 -0.65%), 하나금융투자 등에서 가능하다.

SK리츠가 담는 자산은 SK서린빌딩(사진)과 클린에너지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클린에너지리츠) 지분 100%다. 총 자산 규모는 1조4000억원대다. 서울 종로구에 있는 SK서린빌딩은 SK㈜·SK이노베이션(240,000 +1.27%)·SK E&S 등이 입주해 있다. 클린에너지리츠는 116개의 SK주유소를 담고 있다. SK리츠는 116개 주유소의 임대료를 배당수익 형태로 받게 된다.

상장 후 SK리츠의 지분 구조는 모회사인 SK㈜가 50%, 기관투자가 20%, 일반공모 30% 등이다. SK㈜는 최근 SK리츠에 대해 3873억원을 출자했다. 올 상반기엔 국내 기관투자가 대상으로 1550억원 규모의 상장 전 투자 유치(pre IPO)를 진행했다.

SK리츠는 상장리츠업계에서 최초로 분기 배당을 실시한다. 상장리츠들은 통상 1년에 1~2회가량 배당을 했다.

SK리츠의 증시 입성으로 시총 1조원 이상의 대형 리츠가 3개로 늘어난다. 롯데리츠는 올해 추가 자산 편입을 통해 2조3000억원 규모로 커졌고, ESR켄달리츠는 최근 시총이 1조원을 넘어섰다.

윤아영 기자 youngmone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