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천687억원으로 9.6% 증가…영업이익 276억원
'집콕' 인테리어 붐에…한샘 2분기 역대 최대 매출(종합)

국내 최대 가구업체 한샘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실내 인테리어 공사 붐에 힘입어 올해 2분기에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한샘은 연결 기준 올해 2분기 매출이 5천687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9.6% 증가했다고 23일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276억원으로 22.0% 늘었다.

사업 부문별 매출을 보면 토털 인테리어 공사 서비스인 '리하우스'가 31.9% 증가해 전체 실적을 견인했다.

온라인 사업 부문은 10.4% 증가했다.

주방과 욕실을 가리키는 'KB' 부문은 7.0%, 오프라인 가구 부문은 5.3% 늘었다.

한샘은 "코로나19가 이어지면서 집을 꾸미는 데 관심이 커졌다"며 "올해 인테리어 패키지 상품을 다양화하고, 시공 기사를 대폭 충원하는 등 수요 증가에 대비한 점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반기에는 표준 매장을 현재 29개에서 50개까지 늘리고, 대리점 설계 상담 인력을 1천명 확대해 리하우스 월 5천건 수주에 도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온라인 사업 부문에서는 한샘몰 방문객을 월 300만명에서 1천만명으로 늘리고 '월 10억원 이상 판매' 히트상품을 확대할 계획이다.

익일배송, 휴일배송, 지정배송 등 고객 맞춤형 물류 서비스도 강화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