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는 07월22일(09:46) 자본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이마트 /사진=연합뉴스

이마트 /사진=연합뉴스

이마트가 최대 4000억원을 조달하기 위해 네 달만에 재차 회사채를 발행한다.

22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이마트는 다음달 총 4000억원 규모의 공모채를 발행을 위해 NH투증자권과 삼성증권 등을 주관사로 선정했다. 채권 만기는 3~7년으로 구성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공모채로 조달하는 자금은 이베이코리아 인수에 투입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마트는 이베이코리아 지분 80%를 3조4400억원에 인수하기로했다. 이마트는 지난 4월에도 회사채 공모발행에 나서 1조900억원의 주문을 확보, 최대 증액한도인 6000억원 규모를 발행했다.

이마트는 올해초 국내 신용평가사들로부터 기존 AA+에서 AA등급으로 회사채 신용등급을 하향 조정을 받았다. 주력인 대형마트 사업의 이익창출력이 저하되는 추세 속에서 온라인 부문에 영업상 창출자금 규모를 웃도는 투자를 지속하고 있어 향후 차입 부담이 확대될 것이란 예상 때문이다. 해외 신평사인 S&P 역시 지난달말 이마트를 신용등급 강등 가능성이 높은 '부정적 관찰대상'으로 지정하기도 했다.

이현일 기자 hiune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