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디지털경제 등서 고른 점수
中, 밸류까지 저렴해 높은 평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뱅크오브아메리카(BoA)가 신흥시장 20개국 중 한국을 중국에 이어 두 번째로 투자매력이 높은 국가로 꼽았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상황과 디지털 경제 비중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지난 19일 BoA는 최근 ‘신흥국 시장 매력도 측정을 위한 점수표’라는 보고서를 통해 신흥시장 20개국에 대한 투자매력도를 점검했다. 추가 수익을 노리기 위해선 올 상반기 높은 수익률을 보이고 있는 신흥시장에 대한 투자가 불가피하다는 이유에서다. 조사 대상으론 중국·한국·대만 등 아시아 8개국과 멕시코·브라질 등 라틴아메리카 5개국, EMEA(폴란드·터키 등 유럽·중동·아프리카국가) 7개국이 포함됐다.

BoA는 △백신 접종 상황 △디지털 경제 비중 △미국 중앙은행(Fed)의 긴축에 대한 취약성(경상수지 적자비중) △각 국가의 통화정책 △밸류에이션 등 5개 부문에서 점수를 매겼다. 문항당 최고 점수는 20점이다. 코로나 이후 디지털 경제가 급속히 확대되고 있다는 점, 경상수지 적자가 작아야 자본 유출 압력으로부터 비교적 자유로울 수 있다는 점 등이 고려됐다.

한국은 59점을 받아 신흥시장 20개국 중 두 번째로 투자매력이 높았다. 디지털 경제 비중(18점)과 긴축에 대한 취약성이 낮다는 점(19점)에서 높은 점수를 얻었고, 백신접종상황(12점)도 비교적 높이 평가받았다. 다만 밸류에이션매력도는 3점을 받아 전체 시장 중 세 번째로 비싼 시장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가장 밸류에이션이 비싼 나라는 대만(1점)이었고, 그다음으로 러시아(2점)가 비쌌다.

투자매력도가 가장 높은 나라는 중국으로 69점을 받았다. 백신접종상황(18점)과 디지털경제 비중(18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밸류에이션매력(15점)도 상당하다는 평가다.

증권가에선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중국 증시에 투자할 만하다고 설명했다. 편득현 NH투자증권 자산관리전략부 부부장은 “중국 시장은 상대적으로 자산 버블과 인플레이션 위험도가 낮아 향후 경기가 반등하면서 상승할 가능성이 더 크다”며 “최근 미국과의 갈등으로 주식시장이 하락한 상태라 밸류에이션도 매력적”이라고 설명했다.

이슬기 기자 surug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