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계 남성 연구
딥바이오는 하버드의대 산하 기관인 다나-파버 암센터와 전립선암 진단 연구 협약을 맺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아프리카계 남성과 전립선암(MADCaP) 컨소시엄'이 진행하는 과제의 일환이다.

과제는 다나-파버 암센터 종양학 교수이자 하버드 T.H. 챈 보건대학원 역학과 교수인 티모시 레벡이 이끈다. 딥바이오의 인공지능 전립선암 진단 보조 소프트웨어 'DeepDx Prostate'가 병리 진단의 보조 수단으로 사용될 수 있는지 평가한다. 연구에 사용되는 전립선암 디지털 병리 이미지는 사하라 사막 이남 아프리카 지역에 있는 8개 연구소에서 제공된다.

김선우 딥바이오 대표는 "DeepDx Prostate가 병리학자와 유사한 결과를 도출해 암 진단에 있어 보조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는 점이 입증되면, 아프리카와 같이 병리학자가 극도로 부족한 지역의 암 진단 능력을 크게 향상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MADCaP 컨소시엄은 북미, 카리브해, 유럽 및 아프리카에 있는 28개 센터와 1만5000명 이상의 아프리카계 남성이 참여한다. 아프리카계 남성의 높은 전립선암 유병률 및 질환 부담을 해결하기 위해 결성됐다. 전립선암은 유전성이 가장 큰 암이다. 아프리카계 남성에서 발병률과 이로 인한 사망률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딥바이오는 현재 NH투자증권(12,750 +0.79%)을 주관사로 선정, 연말 코스닥시장 상장을 목표하고 있다.

한민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