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상반기 상장사의 유상증자와 무상증자 규모가 큰 폭으로 늘었다.

13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상반기 상장법인의 유상증자 규모는 231개사 17조3953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회사 수는 65% 늘고 금액은 348.7% 증가했다. 시장별 유상증자 규모는 유가증권시장이 42개사 13조8047억원, 코스닥시장은 166개사 3조4590억원이었다.

배정 방식별 유상증자 금액은 주주 배정 방식이 24개사 9조3641억원(53.8%)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일반공모 방식이 61개사 4조5197억원(26.0%), 제3자 배정 방식이 151개사 3조5115억원(20.2%)으로 뒤를 이었다.

유상증자 규모가 가장 컸던 회사는 대한항공(34,250 +0.15%)이다. 주주 배정 증자 금액이 3조3519억원이었다. 한화솔루션(40,750 -3.21%)(1조3460억원), 포스코케미칼(162,000 +2.53%)(1조2735억원), 한화시스템(18,500 -2.63%)(1조1606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상반기 상장법인의 무상증자 발행 규모는 83개사 9억2800만 주로 작년 상반기 대비 회사 수는 186.2% 늘고 주식 수는 257.1% 증가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20개사가 1억2000만 주를, 코스닥시장에서 60개사가 7억9500만 주를 발행했다. 무상증자 주식 수가 많았던 회사는 에이치엘비(60,300 -3.83%)(5297만 주), 제넨바이오(1,435 +2.50%)(5279만 주), 대한제당(3,290 +0.15%)(4808만 주), 에이치엘비생명과학(19,900 -5.24%)(4709만 주) 순이었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