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이틀째 상승…외국인·기관 순매수(종합)

13일 코스피가 전날의 반등세를 이어가며 상승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24.91포인트(0.77%) 오른 3,271.38에 장을 마쳤다.

지수는 6.77포인트(0.21%) 오른 3,253.24에 출발해 오름폭을 확대하며, 4거래일 만에 3,270선을 회복했다.

외국인이 2천595억원을 순매수하며 지수 상승을 견인했다.

기관도 외국인의 선물 순매수(1천656억원)에 힘입어 3천71억원의 매수 우위를 나타냈다.

반면 개인은 5천639억원을 순매도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전일 미국 증시 강세와 원/달러 환율 하락세에 외국인 수급 불안이 완화됐다"며 "2분기 실적 기대감이 유입되는 가운데 중국의 6월 수출입 지표가 예상보다 호조를 보이며 투자 심리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1.6원 내린 달러당 1,145.4원에 거래를 마쳤다.

아시아증시도 일제히 상승했다.

일본 닛케이지수는 0.52%, 대만 자취안지수는 0.87% 오르며 장을 마쳤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우리 증시 마감 때쯤 0.45% 올랐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에는 네이버(5.38%)가 외국계 증권사의 호평에 힘입어 신고가를 쓰며 시총 3위 자리를 되찾았다.

SK하이닉스(2.50%)와 삼성SDI(2.74%), LG전자(3.15%) 등도 2% 이상 상승했다.

카카오(-0.62%), LG화학(-1.06%), 삼성바이오로직스(-0.57%) 등은 약세로 마감했다.

업종별로는 서비스업(1.64%), 섬유·의복(1.63%), 유통업(1.59%), 의료정밀(1.43%), 금융업(1.20%) 등은 강세, 의약품(-0.47%), 종이·목재(-0.08%)는 약세 마감했다.

유가증권시장 거래량은 11억3천210만주, 거래대금은 13조2천77억원이었다.

코스닥지수는 8.67포인트(0.84%) 오른 1,043.31에 종료했다
지수는 1.04포인트(0.10%) 오른 1,035.68에 출발한 뒤 강세를 유지하며, 지난 7일 기록했던 연고점(1,047.36)에 다가섰다.

외국인이 1천656억원을 순매수한 가운데 개인이 1천206억원을 순매도했다.

기관도 78억원 매도 우위를 보였다.

시총 상위주 가운데에는 엘앤에프(18.84%)가 2분기 실적 기대감에 급등했고 카카오게임즈(3.88%), 셀트리온헬스케어(0.27%) 등도 상승했다.

씨젠(-4.77%)과 셀트리온제약(-1.59%) 등은 하락했다.

거래량은 16억7천530만주, 거래대금은 12조6천289억원이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