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고객 설문조사
"삼성전자·네이버 등 사고 싶다"
국내 고액 자산가들은 올여름 강세장을 기대하며, 휴가를 떠나기 전 삼성전자(68,000 +0.74%)네이버(275,000 +1.29%) 등 대형 우량주를 사고 싶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액자산가 64% "서머랠리 올 것"

삼성증권(37,800 +2.30%)이 10억원 이상 금융자산을 보유한 고객 782명을 대상으로 최근(6월 22~24일)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63.9%가 이번 여름 ‘서머 랠리’를 기대한다고 답했다. 서머 랠리는 주식시장에서 여름 휴가철에 접어들기 전 매수세가 몰리면서 나타나는 강세장을 뜻한다. 삼성증권에 따르면 미국 S&P500지수는 최근 10년간 7회에 걸쳐 서머 랠리를 펼쳤다.

서머 랠리를 예상한 응답자 중 32%는 7~8월 코스피지수가 3600선 또는 그 이상도 갈 수 있다고 답했다. 3400선까지 오를 것으로 본 응답자는 43.5%에 달했다.

올여름 강세장을 기대하는 이유로는 ‘기업 실적 개선의 본격화’(47%)가 가장 많이 꼽혔다. ‘사회 전반의 코로나19 극복 기대감’(46.8%)이 뒤를 이었다.

반면 서머 랠리를 기대하기 힘들다고 답변한 고객은 36.1%였다. 이들은 주로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테이퍼링과 금리 인상 등의 이슈가 부각되면서 주가 상승이 제한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고액 자산가들이 여름철 가장 유망한 투자처로 꼽은 곳은 국내 주식시장(54.9%)이었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한국의 수출 호조세가 이어지고 있고, 기업 실적 증가 등으로 경기 회복 기대감이 다른 지역보다 높아지면서 선호도를 끌어올린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국에 이어 미국(31.2%), 중국(8.6%), 베트남(3.2%) 등이 투자 선호 지역으로 꼽혔다.

여름 휴가 전 사놓고 싶은 국내 주식으로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112,500 +1.35%), 네이버 등 ‘대형 실적주’(42.7%)가 가장 많이 지목됐다. 이어 삼성SDI(605,000 +2.37%), LG화학(545,000 +8.57%), 카카오(83,000 +3.23%) 등 지난해 증시 상승을 주도했던 ‘BBIG 성장주’(29.2%)가 2위를 차지했다. 신세계(248,000 -1.00%), 현대백화점(76,300 +0.39%) 등 코로나19 회복 수혜주를 선호하는 이들도 14.5%에 달했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